8일 자유한국당 긴급 최고위원회의

나경원 원내대표 "국민들 조국 후보자 사퇴 촉구" 박지수 기자l승인2019.09.08l수정2019.09.08 2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부인이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를 했을 때 통화를 하지 못하게 할것이 아니라 조국 후보자가 증거 인멸을 위해 핵심적인 인물 최 총장과 직접 통화를 했다는 그 사실 만으로도 사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문회 이후 현재 국민들의 반응은 조국 후보자의 의혹과 부인의 혐의를 인정하지 못하고 국민들 또한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아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문이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지난 6일, 29일 만에 열린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찌감치 말씀드린 대로 사퇴확정 청문회로 끝났다. 물론 조국 후보자의 수많은 혐의와 의혹의 10분의 1조차도 꺼내지 못할 만큼 시간이 촉박했다. 하지만 청문회 내내 모른다, 가족핑계, 그리고 뻔뻔한 거짓말만 늘어놓은 조국 후보자의 모습에서 국민들은 오히려 부적격자임을 확신했다. 또한, 청문회 직후 후보자 배우자에 대한 검찰 기소는 조국 후보자의 사퇴 필요성에 쐐기를 박았다. 중도층에서 임명 반대여론이 52%, 찬성여론이 27%의 두 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는 여론조사만으로도 청문회 결과를 파악할 수 있다.

조국 후보자, 수많은 혐의와 의혹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마지막 저지른 행위는 가히 충격적이다. 배우자가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궁지에 몰리자 본인이 직접 동양대 총장과 전화통화를 했다. 그 통화내용을 따지기에 앞서 배우자의 혐의를 입증하는데 있어서 핵심적인 참고인과 직접 전화통화를 했다는 그 사실, 그 자체 하나만으로도 조국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 배우자가 통화를 하고 있으면 통화하는 배우자를 말려야 되는 것이 조국 후보자가 적어도 후보자로서의 마땅한 몸가짐이었을 것이다. 후보자가 전화를 받아서 한 마디 말이라도 한다면 그것 자체가 압박이 되고 강요가 되는 것은 너무나 지당한 일인 것이다. 그런데 그 내용을 보면 심지어 증거인멸을 교사하는 듯한 발언까지 했다는 것이 동양대 총장의 증언이다.

저는 이 대목에서 ‘워터게이트’ 사건이 기억난다. 닉슨 대통령이 끝내 대통령직에 물러나야 했던 결정적 이유가 바로 녹음테이프 삭제 등을 시도한 조직적인 증거인멸 행위였다. 증거인멸은 매우 중차대한 사법방해이다. 그런 증거인멸에 직접 본인이 나섰다는 점, 그 하나만으로도 조국 후보자는 법무부 지위가 아닌 법무행정의 대상이 되어야 할 사람이다.

청와대와 여권 역시 조직적인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 유시민 前장관, 김두관 의원의 전화통화, 그리고 청와대 참모들의 노골적인 검찰 공격, 피의자 변명을 직접 SNS에 공유하는 정무비서관 등 정권이 집단적으로 탄압의 최면에라도 걸린 것 같다.

정의당 역시 마찬가지다. 결국 정의당에게 중요한 것은 정의도 개혁도 아니었다. 오직 밥그릇이었다. 사법개혁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과 연동형 비례제를 바꿔먹기한 정의당이 스스로를 ‘민심의 데스노트’ 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조국 사태 하나로 좌파의 그 가려졌던 민낯이 드러나 ‘오히려 감사한 일이다’ 이런 농담마저 나오고 있다. 조국 후보자의 사퇴, 그것은 더 이상 진영의 문제도 이념의 문제도 정파의 문제도 아니다. 조국 후보자의 사퇴는 곧 진실과 양심이고, 조국 후보자의 임명강행은 곧 거짓과 탄압이다. 지금 청와대가 민심의 눈치를 보면서 막판 여론뒤집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청와대 게시판을 통한 여론조작, 가짜뉴스를 통한 물타기는 물론, 검찰의 정당한 수사를 정치개입 운운하면서 호도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경고하겠다. 청와대의 이러한 처절한 몸부림만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바꿀 수 없다. 만약 조국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민란수준의 국민들의 저항이 있을 것이고, 자유한국당은 그 저항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