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이언주 의원 '눈물의 삭발식'

삭발한 이언주 의원 '민주주의는 타살됐다.조국 임명 규탄' 박지수 기자l승인2019.09.10l수정2019.09.10 16: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 의원이 삭발했다. 이 의원은 “국민은 분노가 솟구치는데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저항의 정신을 어떻게 표시할 수 있을지 절박한 마음에 삭발하기로 했다”며 삭발을 거행했다.

국회 본청앞 계단에는 검은색 플래카드가 적혀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라고 적혀 있었으며, 이 의원의 “저항과 투쟁의 의미로 삭발을 결정했다”며 “많은 분들이 뜻을 함께 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끝내 분노와 눈물의 삭발식을 거행했다.

▲ 10일 국회본청 앞 계단에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라며 눈물의 삭발식을 거행하고 있다.

이에 덧붙여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한 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돼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의 촛불이 ”대통령을 향할 것“이라고 날선을 가했다.

이어 이 의원은”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제 사회,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 언주 삭발식에 대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인가. 야당의원들이 이언주 의원 결기의 반만 닮았으면 좋으련만”이라는 소감을 밝혔다.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없는 모습은 참으로 보기가 딱하다.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어떤 메세지도 전달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발해 야당의원들중 처음으로 삭발한 박대출 한국당 의원 역시 “이 의원이 삭발 투쟁에 나섰다. 일성은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로 격하게 응원한다. 패스트트랙 때 나도 삭발하면서 그 말을 외쳤다. 이심전심이고 공감한다. 국민과 전쟁하자는 정권, 조국 열차로 파국 열차를 탔다”고 말했다.

[기자] 앞으로 조국 법무부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국민들의 목소리는 더욱 더 커질것이며, 촛불은 하늘 끝까지 닿을것이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