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하태경의원 '이번 추석은 조국을 안주로 잘근잘근 씹어야'

'대하드라마 1부는 최순실,2부는 조국 편' 박지수 기자l승인2019.09.11l수정2019.09.11 22: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지수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부산시장 위원장은 11일 오후 부산역 앞에서 열린 부산시당 귀성인사에서 “추석선물로 조국 법무부장관 선물을 받아서 기쁘고 편안하십니까?라며 ”이번 추석은 조국을 안주로 잘근잘근 씹으며, 재미나게 보내보자”며 조 장관을 겨냥했다. 

하 위원장은 “대하드라마 1부가 최순실 이라면, 2부는 조국 편”이라며 “최순실이나 조국이나 뭐가 다른가?가진 자들이 권력을 등에 업고 국가 재산을 도둑질하고,국민에게 사기치고,기업 동원해서 국민 돈 뺏아가고,권력을 등에 업고ㅗ 자기 딸 출세 시킨다고 인사비리 하고, 부인은 도둑 고양이처럼 아침일찍 들어가 컴퓨터 치우고 문서 없애고”라며 비판했다.

이어 하 위원장은 “조국 장관은 청문회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아니며 모르겠습니다’ 이런 사람을 그 오염된 똥묻은 칼로 무슨 개혁을 하겠다고 장관을 시키나”또 “부모들은 내자식을 조국 딸처럼 만들지 못해 한숨짓는다”며“국민들은 분노하고 있고 국민들의 분노의 목소리를 한자리에 모으겠다”고 하면서 문대통령의 조국 장관의 임명을 규탄했다.

그러면서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두고는 4.19,6.10 촛불 혁명이 부산 시민들이 제일 앞장서서 깃발을 흔들었던 부산시민들이 문재인 정권 심판에 앞장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위원장은 “앞으로 바른미래당이 앞장서겠다.하태경이 앞장 서겠다.조국 파면 부산 연대를 조속히 만들어 부산 시민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장외집회 조속히 열겠다.진보 보수 가릴거 없이 모든 정당,사회단체에 제안한다.최순실을 규탄했던 것처럼 똑같은 목소리로 조국 일가의 범죄행각을 규탄하고 그 범죄자를 장관으로 만든 문 대통령도 규탄하겠다”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박지수 기자  jisoo416423@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