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이 핵심인데, 검찰 수사는 곁가지만!” 직접 고발

주광덕 조국 법무장관과 끝장혈투 예고 “고발인 조사 즉시 해달라!” 박귀성 기자l승인2019.09.16l수정2019.09.16 1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를 끝까지 저격했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끝장혈투를 예고했다. 조국 법무부장관을 직접 고발하겠다는 거다. 주광적 의원은 지난 9일 검찰에 사건수사의뢰서를 제출한 바 있는데, 검찰의 수사 행태에 불만을 품고 직접 고발을 하겠다고 나선 거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수사가 신속하고도 정확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도 있지만, 어찌보면 핵심을 비껴나간 수사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면서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수사에 대해 아쉬움을 표명했다.

▲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 아들 딸 관련 의혹 등 지난 청문회 당시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검찰에 직접 고발하겠다고 선언했다.

주광덕 의원은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조국이라는 핵심 사안 수사에는 주춤하고 좌고우면해 심한 유감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는데, 조국 장관 자녀 특혜 의혹에 대한 직접적이고도 핵심적인 내용에 대해 수사의뢰서를 제출한 지 일주일이 됐는데도 아무런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어, 관련 의혹에 대해 16일 오전에 직접 검찰청을 찾아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고발인인 자신부터 즉각적으로 조사해달라고 덧붙였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검찰을 향해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곁가지만 수사하고 있다”면서 “조국 장관 본인이 직접 관여했을 수밖에 없는 서울대 인턴 허위증명서 의혹에 대해선 전혀 수사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국 장관의 아들이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지 않고 허위로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주장해왔고, 이 사안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직접 조국 장관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주광덕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에선 “단국대 장모 교수 아들은 이미 소환돼 서울대학교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지 않았는데 증명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면서 “이정도면 초임 검사도 이틀이면 밝혀낼 수 있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조국 장관의 고등학생이던 딸 조모(28)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인물이다.

주광덕 의원은 이에 덧붙여 “장모 교수 아들은 이미 소환 조사를 받았는데 왜 같은 인턴 증명서를 받은 조국 장관의 아들과 딸은 소환하지 않나?”라며 “수사 과정에서도 특혜를 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광덕 의원은 조국 장관 아들의 인턴 증명서는 허위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증거를 첨부한 수사 의뢰서를 검찰에 보냈으나 검찰에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서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이번엔 고발로 전환하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내보였다.

주광덕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조국 장관의 아들은 지난 2017년 10월, 그보다 4년 전인 2013년에 고등학교 3학년 신분으로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며 4년 뒤에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주광덕 의원은 이 인턴 증명서가 허위이며, 증명서 발급 시기가 전국 로스쿨 지원 시기와 겹치는 것으로 보아 조국 장관 아들이 로스쿨에 입학하기 위해 이를 활용했다고 보고 있다. 주광덕 의원은 이에 대해 “제가 청문회에서 제기했다. ‘혹시 이 증명서를 아들이 로스쿨 진학에 활용한 게 아니냐?’라고 물었는데, 후보자가 알아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는데, 아직까지도 회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국 장관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17년 10월 서울대에서 발급받은 인턴증명서를 어디에 사용했는지 아들에게 확인해서 답변하겠다 했는데 끝내 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어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장장이 본인 핸드폰에 보관돼 있어 제출하겠다고 했는데 제출하지 않았다”면서, 딸의 표창장 사진의 제출도 촉구하면서 “두 가지를 제출하지 못하면 이는 허위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단정했다.

주광덕 의원은 또 “이 사건은 조국 장관 본인이 관여했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 세 장(조국 장관 아들·딸·장 교수 아들)에 대한 증명서 부정 발급 사건은 이번 인사청문회의 스모킹 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을 향해 “지금처럼 좌고우면한다면 이 사건은 특별검사(특검)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여러분의 상관인 조국 장관이 인턴 증명서 위조 의혹의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조국 장관의 청문회 발언을 인용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