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조국 사퇴, 늦었지만 다행이다. 영수회담 재개하자”

손학규, 조국 사퇴에 ‘환영’ 입장, “청년에 사과 높이 평가” 박귀성 기자l승인2019.10.15l수정2019.10.15 12: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조국 사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14일 당대표로서는 이례적으로 국회 정론관을 찾아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그간 멈췄던 영수회담 재개를 제안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데 대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특히 상처받았을 우리 청년들에 사과한 것을 평가할 만하다”고 조국 전 장관 사퇴에 대한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중단됐던 영수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내고,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과 제도 차원에서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방법이 고민되어야 할 것”이라며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제안을 재확인했다.

손학규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조국 장관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사퇴를 결정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표현했다.

손학규 대표는 특히 “조국 장관은 특권과 반칙으로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고, 아픔의 사간을 통해 국민들에게 공정과 정의를 향한 개혁의 과제를 안겨주었다”고 날선 지적도 아끼지 않았다.

손학규 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사태’는 나라와 국민을 엄청나게 갈라놓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크나큰 시련을 안겨줬다”면서 “이번 사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론 분열의 늪에서 벗어나 국민 통합의 리더십을 되살리는 성찰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는 다시 “조국 장관이 강조한 검찰개혁은 물론, 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수사는 모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제는 그동안 분열과 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며 “대통령은 5당 대표 영수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재개하고, 사회 각계각층의 지혜를 모아 국론을 통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번 사태로 검찰개혁과 정치개혁을 위해 국민적인 힘을 모으고 국회도 책무를 다하길 바란다”면서 “조국 관련 의혹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진행돼야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결코 권력의 압력에 굴하지 말고 이 땅의 정의를 분명하게 세워달라”고 검찰을 향한 주문도 잊지 않았다.

손학규 대표는 입시제도에 대해서도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제도 차원에서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방법이 고민돼야 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도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대표는 그러면서 “이제 그동안 분열과 대립으로 얼룩진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가 해야 할 일이다. 우리에게 닥친 외교와 안보, 민생·경제 위기를 어떻게 슬기롭게 극복할지 전 사회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대표는 그 해법 모색에 대해 “그동안 중지됐던 대통령과 5당 대표 영수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 재개하고 사회 각계 각층의 지혜를 모으는 노력을 해달라”면서 “지금은 좌와 우, 진보와 보수를 나눠 싸울 때가 아니다. 국론을 통합해 국난을 극복할 방안에 대해 통 크게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주 토요일 촛불집회를 중단하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네. 물러났으니 저는 하지 않겠다. 다만 마무리를 어떻게 할지는 생각해보겠다”고 대답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어 “(조국 사퇴의 날이) 사실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며 “지난 토요일 촛불집회에서 다음주 토요일에 만나고 싶지 않은데 한 번은 더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여당도 조국 장관의 부담이 커서 곧바로 정리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바로 오늘 이렇게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다시 “어제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검찰개혁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고, 조국 자신이 끝까지 가겠다고 해서 이게 혹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려진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해결 뒤에 그만두겠다는 것인가 생각했다”면서 “정부 여당에서 국회 차원의 법 개정은 국회에 맡기고 행정부 시행령 개정으로 조국 장관이 할 일을 다 했다는 명분 쌓기로 끝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주 내지 다음주까지 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의 일이었다”면서 “늦었지만 당연히 잘 한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시한폭탄 터지기 전 내려놓으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서, 국민을 위해서 늦었지만 당연한 일을 해서 다행”이라고 강조했다.

손학규 대표는 마지막 질문에 대해선 “정부 여당에서 사법개혁을 먼저 (처리)하려는 의도가 보이는데 그것은 안될 일”이라며 “패스트트랙에 태운 것부터가 선거법 개혁과 사법개혁을 같이 처리하기 위한 것인데, 그 약속을 뒤집고 사법개혁을 먼저 처리하겠다는 것은 순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하면서도 “4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선거법, 사법개혁, 예산 순서대로 처리할 것을 강력 요구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여의도 정가에선 이날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손학규 대표가 이례적으로 국회 기자회견장을 조국 사퇴에 대해 입장을 내면서도 정갈한 언어 사용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겐 충분히 예우하면서도 품위를 잃지 않는 권고를 했고, 작금에 당리당략에 따라 일을 하지 않고 있는 국회에도 따끔한 질책성 발언을 내놓았고, 윤석열 검찰에 대한 범국민적 바램도 넉넉히 담은 ‘포용적인 넓은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