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진상규명 철저하게 재조사해서 책임자 엄벌해야..

박주민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만이 답이다” 박귀성 기자l승인2019.11.06l수정2019.11.06 09: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주민 의원과 세월호 가족들이 다시 만났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이 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처벌’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세월호특별위원회(위원장 전해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검찰은 신속히 재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세월호특위(위원장 전해철, 간사 박주민)와 가족들은 “국회 차원에서,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피해자 추모·지원 그리고 안전사회 건설을 위해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소속 회원들은 5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나설 것을 요구하고 검찰은 세월호 참사 살인자들을 즉각 전면 재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세월호특위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세월호 참사가 5년7개월이 됐는데 아직도 가족들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것이 매우 안타깝고 죄송하다”면서 “최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에서 참사 당일 생존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단원고 학생을 헬기로 옮겨야 한다는 현장의 목소리와 의사의 지시에도 그렇게 하지 않았음이 낱낱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또한 “정쟁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그저 세월호 생존자, 그리고 304명의 돌아가신 분들의 억울함을 풀자는 것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통해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세월호 전면 재조사에 대한 당위성을 부여했다.

특위는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면서 “검찰은 곧 있을 사참위의 수사의뢰와 가족 및 시민사회의 고발을 받아 신속히 전면적 재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언론매체와 과거사진상조사위에 따르면, 세월호참사 현장에서 발견 당시 맥박이 남아있던 환자를 헬기로 옮기지 않아 결국 사망하고 그 헬기에는 해경지휘부가 타고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소속 회원들은 5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나설 것을 요구하고 검찰은 세월호 참사 살인자들을 즉각 전면 재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세월호가 가라앉는 도중에도, 완전히 가라앉은 후에도 현장 수색과 구조를 위해 꼭 필요했던 항공지원은 거의 없었다”면서 “소방 구조 헬기도 모두 팽목항으로 서둘러 철수시켰다”고 분개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항공수색과 현장 구조는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면서 “그렇게 250명 우리 아이들이, 304분 죄 없는 국민들이 죽었다. 대한민국 정부가, 해경이 죽였다”고 맹렬히 질타했다.

아울러, 이들은 세월호에서 스스로 탈출한 생존자들의 발언을 토대로 “생존 가능했던 우리 아이들을 구조하지 않음으로 살인을 저지른 해경지휘부는 그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 제대로 수사조차 받지 않았다. 아니 304분의 국민을 살인한 가해자들 모두가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에 더 나아가 “304분의 국민을 살인한 책임자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은폐했기 때문”이라며 “그들은 검찰과 감사원에 외압을 행사하고 국회의 국정조사를 방해했다. 국민과 유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이곳 국회에서 만들었던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강제로 해산시켰다”고 과거 박근혜 정부를 향해 맹비난을 가했다.

이들은 또한 “이 모든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방해 범죄에 앞장선 자가 바로 지금 자유한국당 대표인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이라며 “황교안은 현장구조세력이었던 123정장에 대한 검찰수사에 외압을 가하고 대통령 7시간 기록물을 봉인한 자다. 가해자 처벌을 막고 피해자들과 국민의 알권리를 철저히 짓밟은 자”라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비난을 퍼부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이 악행으로도 모자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얼마 전 이진숙 전 MBC보도본부장을 새로운 영입인사로 발탁했다”고 세월호 보도관련 이진숙 전 본부장을 규탄하고는 “무려 304분의 국민이 억울하게 살해당한 국가범죄에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이 없었다. 그래서 범죄혐의를 받고 있는 책임자가 제1야당의 대표가 되었다”면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왜곡하고 피해자를 앞장서 조롱했던 범죄자가 이제는 국민의 대표가 되겠다고 나서는 어처구니없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말미엔 “정의도 공정함도 생명존중의 안전사회 건설도 결코 이룰 수 없다. 검찰개혁을 비롯하여 모든 적폐청산은 세월호참사 진상 규명으로부터 시작한다”면서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들을 법에 따라 처벌하기 위해 세월호참사의 전면적이며 철저한 재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