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내한공연 보스턴심포니'...신종 코로나로 취소됐다

김희영 기자l승인2020.01.31l수정2020.01.31 15: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희영 기자] 미국 보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BSO)의 첫 내한공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 올해로 창단 139년을 맞은 보스턴심포니는 빈 필하모닉 등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들 중 내한하지 못한 거의 유일한 곳이다. 

보스턴심포니는 내달 6~7일 서울을 시작으로 16일까지 대만, 홍콩, 상하이에서 여덟 번의 연주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의 확산으로 중국과 홍콩에서의 공연이 연이어 취소됐다며 투어에 관련된 아티스트와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아시아 투어 전체 취소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보스턴심포니는 첫 내한공연이 열리는 예술의전당에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 드보르자크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 등을 연주할 예정이었다. 특히 보스턴 심포니와 음악감독 안드리스 넬손스의 한국 방문은 처음이어서 클래식 애호가들의 많은 기대를 받았다. 

보스턴심포니는 지난 1960년 처음 내한공연을 추진했지만, 당시 4·19 혁명 직후 정치 상황이 급변해 공연을 일주일 앞두고 취소한 바 있다.

 보스턴심포니의 내한공연을 주최한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예매 티켓을 전액 환불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예매자가 직접 취소할 경우 취소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며 기획사 전화안내를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연계는 우한폐렴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앞으로 이어질 내한공연들도 취소 가능성이 있어 우려하고 있다.


김희영 기자  Hee_O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