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진상조사해야... 피해자에 위로”

정의당까지? 박원순 시장 영결식 후 일제히 성추행 사건 화력집중 박귀성 기자l승인2020.07.14l수정2020.07.14 11: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영결식이 종료되자 정의당이 본격적으로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 관련 발언을 내놓기 시작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해당 문제를 거론하고 나섰고, 정의당 대변인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공개적으로 이 문제를 논평했다.

즉, 정의당이 13일부터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서울시는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촘촘한 방지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촉구하기 시작한 거다. 진보 성향의 일부 정의당 당원들은 당의 이런 입장에 반대하며 탈당을 성도하기도 했다. 정의당 내부의 의견이 뚜렷하게 갈리는 모양새다.

▲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내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기자회견’에 대해 정의당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 피해자 기자회견 관련’이란 제목의 논평을 내고 “정의당은 공당으로서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치유, 회복을 위한 정치의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면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정리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또한 경찰을 향해서도 피해자가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이후에 진행한 고소인 조사 이후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요청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에 대해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급히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기존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4년이라는 시간동안 홀로 힘들고 아파했을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용기 내어 목소리를 내준 피해자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면서, “오늘 기자회견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속적인 성적 괴롭힘 앞에 힘겨운 시간을 보냈고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비서의 업무는 시장의 심기 보좌’ 등의 말을 들으며 철저히 혼자 감당해야만 했다고 한다. 비통한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에 더 나아가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라는 피해자의 말이 기자회견 입장문에 머물지 않아야 한다”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2차 가해가 연이어지는 가운데 피해자는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문제를 외면하기에 급급했던 과거의 모습을 뒤로 하고 새로운 오늘을 맞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의당은 피해자 회복과 치유 등에 관한 입법과제를 검토하겠다고도 약속했는데, 이에 앞서 피해자를 자청한 A씨는 박원순 시장을 지난 8일 성폭력특례법 위반 및 형법상의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과 피해자측 변호사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가진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이라며 “전형적인 직장 내 성추행 사건임에도 피고소인이 망인이 되어서 ‘공소권 없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 이 사건은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서울시 조사단 구성을 통한 진상규명과 정부와 국회, 정당을 향해 책임 있는 행보를 위한 계획을 공개할 것을 요청했다.

<사진>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내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기자회견’에 대해 정의당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