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불법현장 진두지휘 “불법엔 핵사이다!” ‘몰래영업 유흥주점’ 심야급습

이재명 지사, 경기도 단속 공무원 40여 명과 함께 심야영업 현장 덮쳐 박귀성 기자l승인2021.07.23l수정2021.07.23 15: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방역 단속 일선에 직접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저녁 방역수칙을 어기고 ‘몰래 영업’ 중인 유흥주점 단속에 직접 나선 거다. 이쯤되면 불법과 비리에 대해선 ‘불법엔 핵사이다’라는 별칭이 조금도 어색하지 않다는 게 네티즌들의 평가다. 아울러 이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행보는 대선 출마 선언 후 당내 경선 행보를 보이면서,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됐던 ‘도정 공백’에 대한 지적도 일순간에 불식시키는 효과도 얻게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23일 경기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밤 긴급 단속을 통해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영업 중이던 한 유흥주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에는 이 지사가 직접 나서 현장을 지휘했다”고 전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단속 공무원들과 함께 22일 저녁 경기도 안양시 소재 심야영업을 하고 있는 유흥업소를 급습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기도청

경기도는 그러면서 “경기도 단속팀은 22일 오후 10시쯤 안양시 한 유흥주점에 있던 직원 2명, 외국인 여성 접객원 2명, 손님 3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면서 “단속팀은 현장에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사실을 고지하고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 대한 확인서를 작성하는 등의 절차를 거친 뒤 11시 30분쯤 단속을 마쳤다”고 밝히고, 이재명 지사와 단속 현장이 담긴 관련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경기도는 이에 덧붙여 “일부 유흥업소가 문을 잠그고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이 지사의 지휘로 단속 공무원 40여명과 현장을 덮쳤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상황에서도 불법 영업이 이어져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자 도지사가 직접 나서 단속 현장을 지휘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 보호를 위해 강력한 단속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경기도가 제공한 영상에는, 먼저, 어두컴컴한 출입구 지하계단이 나온다. 이곳에 도착한 이재명 지사와 단속 공무원은 업소 출입구로 보이는 철문을 “쾅! 쾅! 쾅!” 세차게 두드리지만,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다.

다음 단계는 119소방대원이 등장한다. 건장한 119소방대원이 출입문 쪽으로 다가서더니,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는데 그다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업소 출입문 잠금장치가 ‘떨그럭!’하고 금속성 소리를 내며 땅바닥에 떨어지는 순간 손전등을 든 단속 공무원과 이재명 지사가 업소 내부로 진입했다.

영상 속에 나타난 영업장 내부는 다수의 객실이 마련돼 있는 다소 복잡한 구조로 돼 있다. 단속 공무원들은 우선 객실에서 ‘동석작배’를 하고 있던 종업원과 손님 등에게 방역법 위반 여부를 고지한 후 적발 사실을 알렸다.

객실 내부에 놓인 탁자 위에는 술병과 안주, 음료, 담배꽁초가 가득 담긴 재털이 등이 놓여 있었고, 노래방 기계의 마이크가 함께 놓여 있었다.

특이한 것은 해당 업소엔 여성용 핸드백과 침구류, 다수의 여성 신발(하이힐 등) 등이 놓여 있는 여종업원들의 숙식 공간으로 보이는 장소도 있었는데, 외부 공기와의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건물 지하에 여러 사람이 함께 숙식을 하는 것은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되기 매우 쉬운 조건이라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해당 업소에서도 이른바 ‘비상탈출구’도 발견됐다. 객실의 쇼파를 한쪽으로 젖히자, 벽면에 약 가로 70cm, 세로60cm 정도의 외부로 연결된 비상통로가 나왔다. 이런 비상통로는 흔희 단속(?)에 대비해서 손님과 종업원을 외부로 빼돌리기 위해 은밀하게 설치하는 유흥업소의 필수템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재난대책본부는 2주일 전에 발효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4단계 조치를 23일 오전 향후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본래 ‘굵고 짧게’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방역 조치는 신규확진자가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는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연장하게 됐다는 게 정부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선 유흥시설 영업이 전면 금지된 상태다. 도는 적발된 유흥주점 접객원과 손님들을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