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저가 라인업 강화에 초점 맞춘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스마트폰 모델 수 4분의 1~3분의 1로 줄일 것"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 노트 4'의 모습.
삼성전자가 내년 스마트폰 모델을 25~30% 줄이고 중저가 라인업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인베스터스 포럼 2014'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로 두 번째 개최되는 삼성 인베스터스 포럼은 삼성전자가 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투자설명회(IR)다. 삼성전자의 주요 사업 전략이 공개되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행사다.
 
이명진 삼성전자 IR담당 전무는 이날 "내년에는 올해보다 스마트폰 모델 수를 4분의 1에서 3분의 1 가량 줄이겠다"며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무는 삼성전자가 올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대비가 미흡했던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전략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 시간이 이렇게 빨리 올 줄은 몰랐다"면서 "최선을 다해 비용을 절감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무는 이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과의 가격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중저가 라인 강화는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비중 축소와는 연관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전무는 "중저가 가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플렉서블 스크린 등 혁신적인 요소가 필요하다"면서 "고가 제품을 통해 균형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 샤오미의 약진에 관해서도 짧게나마 언급했다.
 
이 전무는 "샤오미가 어떻게 수익을 내는지 미스터리하다. 인터넷 판매 이상의 것이 있다고 본다"고 평가한 뒤 "중국 이외에 지역에서도 같은 전략이 통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데이비드 은 삼성 OIC(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총괄 부사장은 삼성의 벤처 투자 전략을 공개했다. 은 부사장은 "하드웨어에 주력해왔던 삼성과 소프트웨어 위주인 OIC는 일하는 방식이 반대인 경우가 많다"고 전제한 뒤 "그렇지만 소프트웨어는 독립적으로 키워나갈 것이기 때문에 우수한 인재를 계속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 부사장은 삼성이 인수하거나 투자하는 벤처기업들을 합병하지 않고 별도 법인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인수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업체인 스마트싱스를 예로 들며 "본사와 통합하지 않고 독립 법인을 유지하는 새로운 협력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