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축구] 루카쿠 마티치 ‘펄펄’ 날았다.
루카쿠 마티치 소식, 루카쿠 마티치 굴러온 돌이다. 루카쿠 마티치 이적 징크스는 없었다. 루카쿠 마티치 두 선수가 최고평점을 받았다. 루카쿠 마티치 두 선수는 이적 후 맨유 승리에 기여했다. 로멜루 루카쿠와 네마냐 마티치의 맹활약에 영국 언론도 호평이...
박귀성 기자  2017-08-14
[야구] 장영석 헤드샷 관중들 ‘아악!’ 넋 잃어
장영석 소식, 장영석 헤드샷 맞고 후송됐다. 장영석이 쓰러지자 팬들은 넋을 잃었고, 장영석에게 헤드샷을 던진 보우덴은 ‘망연자실’했다. 장영석 천만 다행이다. 보우덴의 헤드샷을 맞고 쓰러졌던 넥센 내야수 장영석(27)이 고대구로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으나...
박귀성 기자  2017-08-11
[야구] 한동민 발목에 발목 잡혔다
한동민 '불운’과 한동민 최근 소식, 한동민 발목 부상이다. 한동민이 발목에 발목을 잡힌 꼴인데 한동민 발목 부상은 확실히 '불운’이다. 한동민의 발목은 속히 회복될 수 있을까? 한동민 복귀에 관심이 모아지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한동민은 ...
박귀성 기자  2017-08-09
[농구&배구] 이재영 김연경 사태, 어제오늘 일 아니다!
이재영 김연경 논란 소식, 이재영 김연경 사태에 이연경을 향한 비난이 봇물이다. 반면 이재영과 달리 김연경에 대해선 동정과 기대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김연경에 의해 이재영이 국가대표에 합류하지 않으면서 김연경의 독설과 이재영에 대한 네티즌들 비난을...
박귀성 기자  2017-08-08
[농구&배구] 이재영 김연경 사태 보면 한국배구는 망했다
이재영이 해명해도, 이재영에 대한 비난이 봇물이다. 이재영은 왜 비난을 받을까? 이재영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을 정리해보면 이재영이 돈을 밝힌다. 이재영이 유명한 경기만 뛰려한다. 이재영은 국대를 뛰고 싶어 하지 않는다. 이재영이 희생정신이 없는 거다...
박귀성 기자  2017-08-08
[골프] 김인경 우승, 브리티시 여자 오픈
김인경 우승 소식, 김인경 우승 확정 후 웃었다. 김인경이 18언더파로 우승을 확정지은 후 김인경은 우승이 실감나는지 그제서야 웃음을 짓고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김인경(29 한화)은 8월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 킹스반스 골프 링크(...
박귀성 기자  2017-08-07
[골프] 이미향 질기게도 붙였다!
이미향 소식, 이미향 2승 달성, 이미향은 끈질겼다. 이미향이 6타를 줄이며 우승했다. 이미향(KB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티시 오픈’ 최종일 6타를 따라잡으며 극적인 역전 우승과 함께 이미향 통산 2승을 달성했다.이미향은 3...
박귀성 기자  2017-07-31
[해외경기] UFC214 빅매치가 무더기로
UFC214 빅매치가 한꺼번에 열렸다. 30일 UFC214에선 중요 경기가 연달아 열린 거다. UFC214 세기의 대결이 하루에 열려 UFC214 팬들을 즐겁게 했다. 일단 UFC214 이날 대전이 흥미롭다. UFC214 전 웰터급 챔피언 로비 라울러...
박귀성 기자  2017-07-30
[농구&배구] 이소라 김연경 쌍두마차 ‘펄펄 날다’
이소라 김연경 콤비가 빛났다. 이소라 김연경이 한국 결승행 이끌었다. 이소라의 토스가 ‘잠자던 사자’ 김연경 깨웠다. 이소라는 김연경에 비해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지만, 이소라 김연경은 독일과의 준결승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부각했다.29일 저녁 2017...
박귀성 기자  2017-07-30
[기타] 박태환 중계 결선 언제 어디서 하나?
박태환 중계 안내다. 박태환 중계는 박태환의 400M 결선 중계다. 박태환(28, 인천시청)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00m 자유형 예선 조 2위, 예선 전체 4위로 결선에 진출 매달권 도전장을 냈다. 박태환 중계는 바로 박태환 결선 400m 경기를 중계...
박귀성 기자  2017-07-24
[야구] 윤지웅 인생 망치는 거 잠깐이다
윤지웅은 청문회도 못 봤나? 윤지웅 인생 망치는 거 잠깐인데 윤지웅이 무책임했다. 윤지웅이 음주운전한 거다. 윤지웅은 젊다. 윤지웅 앞날이 창창한 거다. 그런 윤지웅이 음주운전이라니 어이가 없다. 윤지웅은 프로 운동 선수다. 윤지웅은 LG 승패를 책임...
박귀성 기자  2017-07-10
[야구] 이병규 은퇴 영원한 야구 역사속으로
이병규 선수가 은퇴했다. 이병규 선수 영광의 눈물 뒤에는 이병규를 영원한 야구인으로 ‘기억’하게 됐다. ’적토마’ 이병규는 이제 ’한국 야구의 살아 있는 역사‘가 됐다. 이병규는 눈물로 야구 역사의 뒤안길로 떠났다. 이날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한화...
박귀성 기자  2017-07-10
[야구] 이병규 영광의 눈물 뒤에는
이병규 영광의 눈물 뒤에는 이병규를 영원한 야구인으로 ‘기억’하게 됐다. 이병규는 은퇴하면서 “무관이지만 영광스럽다”면서 LG 이병규(43)가 선수로서 작별을 고했다. 이병규의 은퇴를 장식해주려는 LG 트윈스는 9일 잠실구장에서 이병규의 은퇴식과 영구...
박귀성 기자  2017-07-09
[기타] 효도르 미트리온 소나기 펀치에 “무릎!” [영상]
효도르와 미트리온 대결, 미트리온 소나기 펀치에 효도르 재기가 무산됐다. 효도르 미트리온에게 패배 북미 4연패에 빠졌다. 효도르 미트리온 대결은 사실상 효도르에겐 재기전이자 미트리온 미트리온에겐 최강자에 도전하는 경기였다.미국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박귀성 기자  2017-06-25
[야구] 나지완 강민호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 이병규?
나지완 강민호 화해 소식이 없다. 나지완 강민호 설전 불똥은 이병규에게 튀었다. 나지완 강민호는 무섭게 설전을 벌였고, 이런 나지완 강민호 설전에 이병규가 공연히 끼어들었다. 나지완 강민호는 경기 도중 서로 무섭게 노려봤고 이병규는 편파된 해설로 구설...
박귀성 기자  2017-06-16
[야구] 나지완 강민호 싸움에 이병규는 왜 끼어드나?
나지완 강민호 설전에 이병규가 끼어들었다. 나지완 강민호 서로 무섭게 노려봤고 이병규는 구설수에 올랐다. 나지완 강민호가 설전이라면 이병규는 ‘구설’인 셈이다. 야구팬들은 나지완이 강민호에게 뭔가를 따지면서 이병규가 편파 해설을 했다는 핀잔이다. 팬들...
박귀성 기자  2017-06-15
[기타] 로드fc 아오르꺼러 낭심 맞고 “쭈밍아~”
로드fc 아오르꺼러 명현만 경기가 무효처리됐다. 로드fc 중국의 아오르꺼러와 한국의 명현만 경기는 시작하자마자 10초만에 끝났다. 로드fc 아오르꺼러 명현만 화끈한 경기를 기대했던 로드fc 팬들은 맥이 빠졌다. 로드fc 명현만과 아오르꺼러의 무제한급 ...
박귀성 기자  2017-06-11
[기타] 로드fc 함서희 쿠로베 미나에 TKO 승
로드fc 함서희가 승리했다. 로드fc 함서희는 쿠로베 미나에 TKO 승으로, 로드fc 함서희는 스탠딩과 매트 기술에서 모두 쿠로베 미나보다 앞섰다. 로드fc 함서희는 쿠로베 미나에 이기면서 아톰급 최초의 여제가 됐다. 로드fc 함서희 쿠로베 미나 대결...
박귀성 기자  2017-06-10
[축구] 손흥민 골 3개 평점도 10점 만점! “생애 최고의 날”
손흥민 골 3개가 한 경기에서 터졌다. 손흥민 골은 손흥민이 EPL진출 후 첫 해트트릭으로 손흥민 골 3개는 토트넘과 밀월 경기에서 나왔다. 손흥민의 이날 3골은 도움 한 개까지 합쳐 평점 10점 만점에 10점을 받는 손흥민 축구 인생 최고의 날을 장...
박귀성 기자  2017-03-13
[기타]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이승훈 금메달
전술, 전략이 중요한 경기자리싸움 치열타이밍 싸움이다!23일 오후 일본 삿포로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는 이승훈, 이진영, 김민석 선수가 출전했다.특히 주목 받고 있는 선수는 이승훈 선수...
김조아 기자  2017-02-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