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7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외교] 13차 촛불집회 “새해 바뀌어야 할 것들에 대해”
13차 촛불집회가 전국 41개 지역 35만명의 인파가 눈보라가 몰아치는 혹한 속에서 뜨겁게 진행됐다. 주최측인 박근혜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 광장에 32만명을 비롯 부산 1만 7000명 등 전국 적으로 35만명이 촛불을 ...
박귀성 기자  2017-01-22
[정치&외교] 김재규-천경자, 위작 논란 “민주주의를 만끽 하십시오”
김재규 - 천경자 어떤 관계일까? 천경자 미인도 소유자가 김재규 장군이었기에 김재규 장군이 천경자 위작 논란에 재등장했다. 천경자 미인도 진위여부엔 김재규 장군 소유여부를 가려야 한다는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SBS에선 천경자 미인도 위작 논란을 다룬...
박귀성 기자  2017-01-22
[정치&외교] 이인성 교수 구속, 해방 이화가 쑥대밭 이화로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 교수가 구속됐다. 이인성 교수 구속으로 이대는 쑥대밭이 됐다. 이인성 교수 구속 다음은 수순은 최경희 전 총장이다. 이인성 교수는 정유라 특혜 의혹의 정점에 있었다. 이인성 교수는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
박귀성 기자  2017-01-21
[정치&외교] 성창호 판사 법원 밖에선 ‘부수고 고함지르고’
성창호 판사가 김기춘 조윤선에 대해 17시간 장고했다. 성창호 판사는 알고 있었을까? 성창호 판사가 김기춘 조윤선 구속 결정까지 성창호 판사 소속의 법원 밖에선 ‘부수고 고함지르고’ 난장판이 연출됐다. 성창호 판사가 김기춘 조윤선을 구속함에 따라 김기...
박귀성 기자  2017-01-21
[정치&외교] 수지 화보 논란 해를 넘긴 수지 화보가 왜?
수지 화보는 왜 뜨거운 감자 됐을까? 수지 화보가 다시 논란이 됐다. 수지 화보 논란은 일베(일일 베스트 저장소)에서 수지를 겁탈하는 듯한 화보가 올라오면서 논란이 된 적도 있다. 이번엔 해를 지난 수지 화보가 다시 논란이 된 셈이다.걸그룹 미쓰에이 ...
박귀성 기자  2017-01-21
[정치&외교] 김기춘 조윤선 구속 “절대 다시 나오지 마라!”
김기춘 조윤선 두 몸통이 구속됐다. 김기춘 조윤선 구속영장 발부된 것으로 김기춘 조윤선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는 것이며, 김기춘 조윤선 ‘윗선’인 박근혜 대통령을 특검의 칼날이 겨냥하게 됐다. 김기춘 조윤선 구속으로 이재용 삼성 부회장 영장 기각으로 체...
박귀성 기자  2017-01-21
[정치&외교] 성창호 판사 김기춘·조윤선 ‘생살여탈권’ 어떻게?
성창호 판사가 김기춘 조윤선을 맡아, 성창호 판사가 두 번째 관심을 받고 있다. 김기춘 조윤선의 생살여탈권을 쥔 성창호 판사에게 국민의 시선이 쏠린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기춘 조윤선이 구속되느냐 여부는 이제 특검에서 성창호 판사에게로 옮겨진 셈이...
박귀성 기자  2017-01-20
[정치&외교] 정운찬 등장에 “정운찬 아직 살아있네. 살아있어!”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정운찬 전 총리는 “대선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히자 정운찬 전 총리가 “아직 살아있다”는 정치권 평가가 나왔다. 정운찬 전 총리는 지난 2007년부터 꾸준히 대선 주자로 거론됐지만, 정운찬 전 총리 자신이 ...
박귀성 기자  2017-01-20
[정치&외교] 이한구 “새누리당 파괴의 주범이 이한구라고?” 발끈
이한구 전 의원은 총선과 함께 사라졌다. 이런 이한구 전 의원이 언론에 재등장했다. 이한구 전 의원의 재등장을 놓고 여의도 정가는 의견이 분분하다. 이한구 전 의원은 언론에서 ‘공천 학살’로 새누리당을 파멸로 이끈 주인공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 불쾌한 ...
박귀성 기자  2017-01-20
[정치&외교] 조윤선 김기춘 블랙우먼과 법꾸라지를 구속시켜라!
조윤선 김기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날이다. 조윤선 김기춘이 블랙리스트 몸통으로 지목됐다. 문화계 인사들은 조윤선 김기춘을 즉각 구속해야 한다며, 조윤선 김기춘 두 인물이 문화예술계를 말살하려 했다는 비난하고 있다. 이처럼 조윤선 장관과 김기춘 전 대...
박귀성 기자  2017-01-20
[정치&외교] 정청래 박형준 “탄핵 정국이야말로 박대통령이 점을 칠 시점”
정청래 박형준 입담이 국민들을 모처럼 웃게 했다. 정청래 박형준 두 야인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현재의 정국현안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내가 감옥 가봐서 잘 안다. 최순실 살살 건들면 다 불 것”이라고 말해 김구라와 박형준의 ...
박귀성 기자  2017-01-20
[정치&외교] 조의연 판사! “정의를 강물처럼 흐르게 할 것”
조의연 판사가 이재용 구속영장을 기각한 날 조의연 판사를 향한 분노가 하늘을 찔렀다. 조의연 판사의 결정으로 촉발된 사회 각계각층의 강력한 반발이 향후 촛불민심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의(이하 교정평위)는 ...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18세 선거권 주세요!” 청소년들 1000여명 국회로
교복을 입은 고등학생들이 국회의원 회관을 찾아 “18세 선거권을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청소년들은 “OECD에서 유일하게 18세 선거권이 없는 나라가 우리나라”라면서 “유관순 누나는 18세이 독립운동을 했고, 4.19학생 민주화 운동 당시나 ...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권성동 국회의원 회관에서 “탄핵심판 빨라질 것 같다”
권성동 국회의원 회관에서 박근혜 탄핵심판을 언급했다. 권성동 바른정당 의원은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있은 바른정당 창당준비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 회관에서 오전 일찍 개최된 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통해 “탄핵 증인...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이명박 반기문 만남에 “이명박도 반기문도 이해 안돼”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만남이 또 논란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총장이 만났다. 이명박 - 박기문 전 총장은 예방의 형식으로 1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 전격 이루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정세균 의장 “민주주의는 더 많은 참여를 보장하는 제도”
정세균 국회의장은 1월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8세 선거권 보장을 위한 국민대회’에 참석했다.정세균 의장은 "OECD 가입국들은 18세 선거권을 보장하고 있다”면서 “‘18세 투표권 보장’이 글로벌 스탠다드인 만큼 우리나라도 선거...
김효빈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이규철 특검보 쏟아지는 네티즌 ‘격려’ 알고 있나?
이규철 특검보는 특검의 ‘입’이다. 이런 이규철 특검보에게 네티즌들이 찬사와 격려를 보내고 있다. 이규철 특검보에게 많은 찬사와 격려는 조의연 판사와는 대비되는 것으로 이규철 특검보는 19일 조의연 판사가 결정한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대해 ‘결...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조의연 판사 수상하다”
조의연 판사가 이재용 구속 영장을 기각하면서 조의연 판사를 두고 ‘그야말로 이상한 조의연 판사’라거나 조의연 판사가 “국민 법감정을 무시”했다면서 시민사회단체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조의연 판사가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결정을 내린 19일 오전 5...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돈도 실력” 입증!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과연 옳은 결정이었나? 조의연 판사가 이재용 구속 영장을 기각한 것을 두고, 조의연 판사의 사법부가 “돈도 실력”임을 증명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박근혜퇴진운동 비상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은 조의연 ...
박귀성 기자  2017-01-19
[정치&외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특검 급제동
조의연 판사가 이재용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조의연 판사는 무려 18시간의 고뇌 끝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조의연 판사의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은 19일 새벽 4시 55분쯤에 전격 결정됐다. 이재용 부회장 영장 심사를 맡았던 조의연 서울중앙지법 부장판...
박귀성 기자  2017-01-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