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2014년 한국 최고 여성 체육인 선정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개인종합 금메달 획득 공로 인정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14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의 주인공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년 대한민국 최고의 여성 체육인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여성체육대상 선정위원회는 18일 '2014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의 대상에 해당하는 윤곡여성체육대상에 손연재가 선정됐다고 전했다.

손연재는 지난 2014인천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개인종합 금메달과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며 나라의 위상을 드높였다.

또 월드컵 대회 개인종합 금메달을 포함해 11회 연속 메달 획득, 세계선수권 개인종합 4위 등을 기록하며 선수로서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선정위원회는 "손연재는 비인기종목인 리듬체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였다"며 "꾸준한 자기 관리로 선수로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우생순'의 주인공인 임오경(43) 서울시청 여자핸드볼 감독은 '여성체육지도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여자탁구 대표팀의 대들보로 성장하고 있는 양하은(20·대한항공)은 신인상을 받고 유도의 고가영(12·전주 조촌초), 수영의 이근아(12·수원 잠원초), 육상의 정서희(14·광양 백운중) 등은 초중등부(만10세~만16세) 유망 선수들에게 수여되는 '꿈나무상'을 각각 수여받는다.

올해 신설된 장애인체육상은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게임 사이클에서 2관왕을 차지한 이도연(42)에게 돌아갔다.

특별상은 지적장애인들에게 체육을 통해 소통과 감동을 전해준 의령사랑의집 여자축구팀의 몫이다.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은 오는 24일 오후 6시 밀레니엄 서울 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