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그만두는 '경력단절 여성' 오히려 늘었다

가족 병간호 위해 직장 그만둔 '가족돌봄'도 범주에 포함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가 여성 취업을 늘리고자 애쓰고 있지만, 오히려 결혼 등으로 직장을 그만두는 여성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통계청의 '경력단절여성 통계'에 따르면 2014년 4월 말 현재 결혼, 임신·출산, 육아, 자녀교육(초등학생) 등으로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197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만2000명(1.1%) 늘어났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가족의 병간호를 위해 직장을 그만둔 '가족돌봄'도 경력단절의 범주에 추가했다.

가족돌봄(16만4000명)을 포함할 경우 전체 경력단절여성은 213만9000명으로 15~54세 기혼여성(956만1000명)의 22.4%에 달했다.

경력단절 사유는 결혼(82만2000명, 41.6%)이 가장 많았고 ▲육아(62만7000명, 31.7%) ▲임신·출산(43만6000명, 22.1%) ▲자녀교육(9만3000명, 4.7%) 등이 뒤를 이었다.

2013년과 비교하면 결혼(-7만6000명, -8.4%)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여성은 감소했으나 ▲육아(+5만5000명, +9.7%) ▲임신·출산(+2만2000명, +5.4%) ▲자녀교육(+2만명, +27.9%) 등으로 인한 경력 단절이 크게 늘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의 경우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일을 쉬는 경우가 많다"며 "황금돼지의 해(2007년)에 출산율이 높았는데 이 때 태어난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가 되자 자녀교육에 따른 경력단절이 늘어난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연령대별 경력단절 여성은 ▲15~29세 18만8000명(9.5%) ▲30~39세 109만500명(55.4%) ▲40~49세 56만3000명(28.5%) ▲50~54세 13만1000명(6.6%) 등이었다.

15~29세 경력단절 여성은 지난해보다 14.2% 감소했지만 30대(+1.3%), 40대(+5.9%), 50대(+6.5%) 경력단절 여성은 늘었다.

직장을 그만둘 때까지 재직 기간은 ▲1년 미만 11.4% ▲1~3년 14.3% ▲3~5년 15.6% ▲5~10년 22.3% ▲10~20년 25.7% ▲20년 이상 10.6% 등이었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