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60년 첫발을 내딛는 제61회 백제문화제

‘대백제의 비상’(가칭)을 주제로 개최 김효빈 기자l승인2014.12.25l수정2014.12.25 13: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4일 열린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제32차 이사회에서 오시덕 이사장(공주시장)과 이용우 이사장(부여군수), 추진위 이사 등이 ‘제61회 백제문화제 기본구상’(안)을 검토하고 있다.

새로운 60년의 첫발을 내딛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축제인 제61회 백제문화제가 2015년 9월 26일부터 10월 4일까지 9일간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대백제의 비상’(가칭)을 주제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24일 부여군 규암면 소재 추진위 회의실에서 열린 제32차 이사회에서 ‘제61회 백제문화제 기본구상’(안)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제60회 백제문화제의 성공적 분위기를 이어가면서 앞으로 백제문화제 발전을 위한 기틀을 정비하는 축제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61회 백제문화제 기본구상(안)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표 역사문화축제’ 이미지를 확립하고, ‘1400년 전 과거에서 새로운 비상을 꿈꾸는 백제’의 모습을 투영하기 위해 ▲진취적 역사 ▲창조적 문화 ▲포용의 정신을 기본 컨셉으로 삼아 신규 프로그램(킬러 콘텐츠) 개발, 국비 및 기금 확보, 참여성 강화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규 프로그램의 개발 및 운영은 내년 상반기로 예정돼 있는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과 부여 부소산성(사적 제5호)을 활용한 ‘백제성 밟기’, 백제의 교류국 및 백제권 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백제권역 백제문화제 관련 프로그램’, 지속가능한 문화상품 개발 및 산업화 연계가 가능한 ‘백제음식경연대회’ 및 ‘백제 신춘공모전’ 등이 그 사례로 제시됐다.

기존 프로그램의 경우 전통 및 테마 프로그램은 우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선 및 보완해나가고, 민간부문과 협력을 강화해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의 참여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조만간 충청남도, 공주시, 부여군를 중심으로 축제 관련 교수 등 다양한 부문의 전문가 및 지역주민 등이 참석하는 토론회 등을 개최하여 백제문화제의 발전, 문화제 활성화 방안 등을 큰 틀에서 새롭게 논의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이날 제32차 이사회에서는 2014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104억원에 비해 1억원이 증액된 105억원의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한데 이어 ‘2015년도 제61회 백제문화제 본예산안 40억원’을 최종 의결하여 내년 백제문화제는 올해보다 대폭 축소될 예정이다.  


김효빈 기자  hb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