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이대은 日 지바롯데 입단 기자회견 열려..선발투수 될 듯

입단 기자회견서 "마쓰자카와 붙고 싶다" 포부 밝혀 유찬형 기자l승인2015.0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출처=지바롯데 마린스 홈페이지 캡처

지바 롯데 마린스 투수 이대은이 입단 기자 회견에서 마쓰자카 다이스케(소프트뱅크)와의 선발 맞대결을 희망한다며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이대은은 27일 일본 지바의 QVC 마린필드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을 통해 "우선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는 게 목표"라며 올해 목표를 드러냄과 동시에 "마쓰자카와 선발 맞대결을 펼치고 싶다"고 일본 무대 도전의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대은의 등번호는 38번으로 결정됐다.

또 구단 고위 관계자는 "이대은은 선발 투수로 나설 예정이다. 좋은 선수를 팀에 데려와 기쁘다"고 전했다.

이대은은 건장한 체구와 뛰어난 외모로도 주목 받았는데 있는데, 구단 고위 관계자 역시 "뛰어난 외모 때문에 영입한 건 아니지만 큰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대은은 신일고 출신으로 지난 2007년 6월 계약금 81만 달러에 미국 시카고 컵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 188cm 86kg 건장한 체구와 150km 강속구를 뿌리는 힘을 가져 우완 정통파 투수로 성장할 것이 기대 됐지만 아쉽게 메이저리그의 꿈은 이루지 못했다.

일본 지바롯데가 투수 보강을 검토하던 차에 마이너리그에서 머물고 있던 이대은을 발견했고, 스카우터들이 여러번 관찰 후 영입에 성공했다.

이대은의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40승 37패(평균자책점 4.08). 135경기 가운데 121경기를 선발 등판할 만큼 전형적인 선발 투수이다. 지난해 트리플A로 승격된 이대은은 9차례 마운드에 올라 3승 2패(평균자책점 3.75)를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인 바 있다.

메이저리거로서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이번엔 일본 프로야구리그에 도전하는 이대은이 내년 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마쓰자카와의 맞대결은 어떤 결과를 낳을지 야구팬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찬형 기자  cyyu@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