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이스댄스 유망주 '김레베카-키릴 미노프',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9위

아이스댄스의 명맥을 잇는 김레베카(17)-키릴 미노프(22·러시아)가 홈에서 치른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첫날 9위에 올랐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2.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김유선 기자]한국 아이스댄스의 명맥을 잇는 김레베카(17)-키릴 미노프(22·러시아)가 홈에서 치른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첫날 9위에 올랐다.

김레베카-미노프는 12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TES) 23.53점과 예술점수(PCS) 23.01점을 더한 46.54점을 받았다. 13팀 가운데 9위다. 매디슨 초크-에번 베이츠(미국70.38)1위에 올랐고, 마야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69.65), 케이틀린 위버-앤드루 포제(캐나다68.31)가 뒤를 이었다
 
한국 국적 선수인 김레베카는 러시아 국적의 미노프와 2012년부터 팀을 이뤄 명맥이 끊겼던 한국 아이스댄스의 새로운 개척자로 활동하고 있다.
 
ISU는 공인 대회의 페어스케이팅이나 아이스댄스에서 두 선수의 국적이 다를 경우 한쪽을 선택해 출전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이들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미노프가 한국 국적을 취득해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는 꿈을 꾸고 있다.
 
이번 대회는 김레베카-미노프의 4대륙선수권대회 데뷔전이자, 처음으로 한국에서 치른 국제대회였다.
 
한국 팬들의 응원 속에서 연기를 펼친 이들은 앞서 올 시즌 두 차례 시니어 그랑프리에서 받은 쇼트댄스 점수(4차 대회 46.14, 5차 대회 45.66)보다 약간 향상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한편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새 간판으로 올라선 박소연(18신목고)13일 열리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3조 마지막 순서로 연기에 나선다. 박소연은 이날 조 추첨에서 19명의 선수 가운데 14번을 뽑았다. 이에 따라 1014번이 출전하는 3조의 마지막 순서로 연기하게 됐다. 김해진(과천고)1조 마지만 순서, 채송주(화정고)는 전체 1번이다. 이번 대회 여자 싱글의 최고 스타로 꼽히는 그레이시 골드(미국)16번을 뽑아 4조의 두 번째로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다.

김유선 기자  ys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