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유해한 학용품 비켜!

산업통상자원부 중금속, 독성 물질 검출된 21개 제품에 리콜명령 정유경 기자l승인2015.03.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4일 초등학생용 가방, 학용품 등 212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과 독성 물질이 검출된 학생용 가방 7개, 필통 2개, 완구 10개, 아동용 섬유제품 2개 등 21개 제품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초등학생용 가방 30개중 7개 제품에서 심각한 수준의 유해물질이 나왔고, 그 중 4개에서는 피부염, 탈모증, 중추신경 장애를 유발하는 납이 나왔다. 나머지 3개 제품에서는 중금속인 카드뮴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되거나 발암성분 때문에 사용이 금지된 알러지성 염료, 호흡기 장애를 일으키는 폼알데히드 등이 각각 검출됐다. 베트남과 중국에서 만들어진 제품에서 검출된 납은 기준치의 11배에서 57배 넘는 수치가 검출된 것이다. 국산제품 1개에서는 기준치의 2배에 해당하는 납이, 학습능력을 저하시키는 카드뮴도 기준치의 4.51배가 검출되었다.

필통 2개 제품 표면에서는 내분비계 교란물질의 일종으로 여성 불임, 남성 정자 수 감소 등 생식기관에 유해한 독성물질인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높게 검출됐다. 

완구 10개 제품 중 7개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가, 2개 제품에서는 납이, 1개 제품에서는 카드뮴이 기준치보다 높게 검출됐다. 

아동용 섬유제품 2개에서는 납성분이 안전기준보다 높게 포함돼 있었다.

국표원은 이번 리콜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에 공개하여, 자세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해당제품의 제조·수입·판매사업자에게 수거 및 교환을 요구할 수 있다. 수거되지 않은 제품은 국표원(043-870-5422)이나 한국제품안전협회(02-890-8300)로 신고할 수 있다.

또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제품 바코드를 등록하여 전국 대형 유통매장에서의 판매를 즉시 차단하기로 했다. 

이처럼 필틍이나 책가방 등 학생들이 사용하는 학용품이나 물품에 유해물질이 다량 함유된 사례가 꾸준히 있어, 학부모들과 학생 혹은 아이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