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면제 받으려 정신병원 42번이나 간 30대..민방위로 편성후 들통나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군대에 가지 않으려고 42번이나 정신병원을 찾아 결국 민방위로 편성되는데 성공한 30대가 거짓이 들통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불가능하다며 치료를 받는 동안 유흥업소 영업상무로 돈을 벌었고 여자친구와 해외여행, 병원 매니저 등 버젓이 사회생활을 하고 다녔다.

1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23단독 이광우 판사는 병역법 위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34)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김씨가 병역의무를 감면받거나 기피하기 위해 의료기관과 병무행정기관을 속여 제2국민역 처분을 받은 것으로 죄질이 매우 무겁다"면서 "하지만 향후 성실히 병역의무를 이행하겠다고 다짐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징역 1년도 선처한 것임을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00년 서울지방병무청에서 3급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 판정을 받은 뒤 이마저 빠지려고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정신병원에서 모두 42차례 진료를 받으며 거짓 증상을 호소해 '제2국민역'처분을 받고 민방위로 편입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환청, 대인기피, 폭력성 등에 관한 거짓 증세를 호소하거나 친구를 동행해 자신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비슷한 증상이 있다고 친구에게 말하게 해 2010년 5월 서울의료원에서 인격장애 정신병명으로 진단서를 발급받았다.

그러나 같은해 8월 병무청 중앙신체검사소의 정밀의뢰를 통해 신체등위 4급 판정을 받게 되자 이에 다시 같은 병원으로부터 조울증으로 장애진단서를 받은 다음 구청에 제출해 장애인 등록을 했다.

그 뒤 서울지방병무청에 장애진단서와 장애인 증명서를 첨부해 제출해 제2국민역 처분을 받았다.

김씨는 2006년 무렵부터 약 2년 동안 서울 북창동 등지의 유흥주점에서 영업상무로 일했고 2011년과 2014년에는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해외여행도 다녀왔다.

또 2013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구 일대의 성형외과에서 직원관리 등을 하면서 월 500만원에서 1000만원 가량의 소득을 올렸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