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즉각 경질하라!

이정호 “천황폐하 만세!” 망언, 네티즌 “일본인이냐!” ‘폭발’ 박귀성 기자l승인2016.06.23l수정2016.06.23 17: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천황폐하 만세” 발언이 나온 직후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을 즉각 경질하라'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이 최근 환경문제와 관련한 한 워크숍에서 “나는 친일파의 후손이다. 천황폐하 만세” 등을 외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센터장 경질 관련 파장이 가라앉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우 대변인은 23일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천황폐하 만세’ 발언 이후 브리핑을 통해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이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고 자신을 친일파라 언급한 것으로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고 사실 관계를 전제했다.

▲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천황폐하 만세”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한정우 대변인은 23일 오후 논평을 통해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을 즉각 경질하라!'고 맹렬히 비난하고 경질을 촉구했다.

한정우 대변인은 “1945년 일제의 압제로부터 해방된 지 70년이 넘은 대한민국에서 국민 세금을 받는 정부기관 인사의 행위로서는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 한마디로 제정신이 아니다”라면서 “일제 강점기에나 들을 수 있었던 군국주의의 망령을 21세기 대한민국 정부기관 인사의 망언을 통해 보게 될 줄은 국민들은 꿈에서도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발언에 대해 맹렬히 비난했다.

한정우 대변인은 이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독일의 점령을 당한 경험이 있는 프랑스에서 어느 정부인사가 공개석상에서 ‘하일 히틀러’라고 외쳤다고 생각해 보라”면서 “정부는 이 센터장을 즉각 문책 경질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정우 대변인은 끝으로 “만약 구렁이 담 넘듯 넘어간다면, 국가를 위해 세금을 내는 국민들과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수많은 애국지사의 영령(英靈)이 이 센터장의 무도한 언행을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에 대해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경질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의 이날 발언을 염두에 둔 듯, 전우용 역사학자 역시 친일에 대해 옹호하는 친일 옹호주의자들을 향해 강력한 정문일침을 가했다. 전우용 박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친일이라고 했으니 이나마라도 발전할 수 있었다’는 내용에 대해 “저 사람의 ‘대한민국’은 저의 ‘대한민국’이 아니다”라고 대응했다.

전우용 박사는 다시 “저 사람의 대한민국 건국절은 1948년 8월 15일이지만, 저의 건국절은 1919년 3월 1일이다. ‘친일했기에 이만큼이라도 산다’는 말은 ‘대갓집 종놈이기에 이만큼이라도 산다’는 말과 같다”면서 “노비제도가 사라져도 노비의식은 남고 식민지시대가 끝나도, 식민지 노예의식은 남는다. 노예의 ‘이만큼’은 시민의 ‘이만큼’과 같을 수 없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한편, ‘아시아경제’의 이날자 보도에 따르면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은 최근 세종시에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주최로 열린 환경문제 관련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에게 “할아버지가 일제시대에 동양척식주식회사의 고위 임원이었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고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더 나아가 “천왕폐하 만세”라고 외쳐 네티즌들의 공분과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네티즌들이 이와 같은 소식을 접하고 들끓는 이유는 KEI가 바로 국무조정실 산하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라는 것이며, 이들의 운영 자금 역시 국민들의 세금으로 지원된다는 것이다. 즉,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은 이나라 공무원 신분이나 마찬가지라는 뜻에서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해처럼 2016-07-05 13:32:55

    경질이 아니라, 본인이 자진사퇴해야할텐데.. 뭐가 부끄러운지에 대한 판단이 다르기때문에, 기대할 수는 없을테고..신고 | 삭제

    • 미래행복 2016-06-23 18:07:50

      정부 관계기관 센터장이란자가 또라이 아닌가? 대한민국의 공무원 자질이 어떻게 이럴수가
      있는가? 농담이었다고.. 농담이 따로있지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