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산연 "내년 전국 집값 0.8%, 전세 1.0% 하락할 것"

"매매가 0.8% · 전셋값 1% 하락, 지역별 양극화도 심해질 것" 김소민 기자l승인2016.11.03l수정2016.11.03 03: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소민 기자] 내년도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전국적으로 주택 매매, 전셋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은 2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연 ‘2017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전국 평균 주택 매매가는 0.8% 하락하고, 입주 물량 급증으로 전세가도 1.0% 하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건산연이 ‘연간 집값 상승률’을 마이너스 수치로 제시한 것은 2009년 시장 전망 이후 8년 만이다..

허윤경 건산연 연구위원은 "수도권은 올해와 비슷한 보합세를 유지하지만 지방이 1.5% 떨어지면서 전국의 평균 집값도 하락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입주물량이 크게 증가하고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올해 가파르게 올랐던 집값이 내년 이후 하향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허윤경 건산연 연구위원은 “내년 말 대통령선거가 예정돼 있지만 과거와 달리 부양 정책만 쏟아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저성장 탈출, 가계부채 해결, 양극화 해소 등 국정과제가 산재해 있어 내년 주택시장은 하락과 상승 압력을 동시에 받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하반기 이후 아파트 준공 물량이 크게 늘면서 주택 소유자가 전·월세 세입자를 찾기 힘들거나 아파트 분양자들의 기존 주택 매각이 어려워질 경우 신규 주택 및 기존 주택 시장 모두에서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이 많은 금융권도 미분양이나 미입주 증가 사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이후 2년간 전국에 입주할 아파트 물량은 77만여 가구에 달한다. 이는 2년 단기 물량으로는 분당·일산 등 1기 신도시가 조성된 1990년대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이중 내년 입주물량은 수도권의 경우 올해보다 41.4% 증가하고 5대 광역시가 12.9%, 기타 지방이 30% 각각 늘어난다.

▲ 출처 구글 이미지

전세가격도 입주물량 증가 영향으로 전세 물량이 늘어나고 월세전환 속도는 더뎌지면서 전국적으로 1.0% 하락할 것으로 연구원은 예측했다.

허 연구위원은 "내년 하반기 이후 준공물량이 크게 늘면서 주택 소유주가 임차인 모집에 어려움을 겪게 되고, 새 아파트 분양 계약자들이 기존 주택을 팔지 못해 재고주택은 물론 신규주택 시장까지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내년 주택 인허가 물량은 55만 가구, 분양은 38만가구로 올해보다는 각각 10만가구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내년에도 투자 리스크가 작은 서울시내 강남 4구를 중심으로 재건축 사업은 활발히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2018년부터 부활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개포동, 서초구 잠원동, 강동구 고덕동 등 강남 4구의 재건축 추진 단지들이 내년까지 서둘러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민간 주택사업 수주가 감소하면서 내년도 건설 수주액은 총 127조원으로 올해보다 13.6% 감소할 것으로 연구원은 전망했다.

내년 건설투자는 약 230조원으로 올해보다 3.0% 증가하지만 하반기부터 성장세가 둔화되기 시작해 2018년 정체기를 지나 2019년부터는 불황기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둔 국내 건설투자는 내년 하반기부터 후퇴 국면에 진입하고 2019~2020년에는 불황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김소민 기자  ssom_in119@icloud.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