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의원 황교안 총리 “무당이 관료 지배한 사실 끔찍하다”

이재정 의원 황교안 총리 ‘용호상박’ “이게 뭐하는 거냐!” 고함 박귀성 기자l승인2016.11.11l수정2016.11.11 19: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황교안 총리와 일전을 치렀다. 이재정 의원과 황교안 국무총리는 불꽃 튀는 눈싸움까지 벌어졌다. 이재정 의원과 황교안 총리의 용호상박 결전에 국민들은 관심을 집중했다.

이재정 의원은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정세균 의장님을 비롯한 선배 동료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이재정 의원”이라고 시작은 부드러웠다.

하지만, 이재정 의원은 “무엇을 상상하던 간에 모두 현실이 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 꿈을 꿀 수가 없다. 시쳇말로 맨붕”이라면서 “의혹이 나타나면 설마 하는 순간에 어느새 사실이 되곤 한다. 오늘 아침 기사에서는 이런 이야기도 보았다. 여기 계신 황교안 총리님 법무부장관 재직 시절인 것 같다”고 최근 벌어진 박근혜 정권의 실정을 꼬집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설전을 벌이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방송한 국회방송 화면을 갈무리했다.

이재정 의원은 다소 예민한 사안인 “통합진보당 해산과정도 저희 박근혜 대통령 후보 대선 토론 과정에서 이정희 대표가 ‘당신 떨어뜨리려 나왔다’고 그렇게 이야기 하는 바람에 괘씸하게 생각한 우리 최순실 언니께서 기획한 것이라는... 모 보도도 같다. 예,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면서 “정말 얼마나 더 무너져야 하겠느냐? 국민의 마음이 저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국민의 마음을 대변했다.

이재정 의원은 다시 “별안간 샤머니즘이 핫이슈가 되고 있다. 샤머니즘 민속학적으로는 연구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관심을 갖을 수도 있다. 그런데 그 샤머니즘이 국가 시스템을 흔들고 있다”면서 “정경유착과 결합이 되고 있고, 권력 사유화와 결하비 되어서 기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우리국민 모두 박근헤 대통령 최순실에게 속았다. 그 배신감에 치가 떨린다. 관심 부역자라고 했을 때 이 자리에 자유로울 수 없는 분들도 있는 것 같다. 그냥 흡사 관료이고 시키는데로 일만 했을 뿐이라고 변명하시지 마시라. 오늘 내각의 책임자 분들께는 그런 태도로 제 질문에 답변을 (해주시기 바란다는) 요청을 드린다”고 사전에 경고했다.

이재정 의원은 본격적으로 “황교안 국무총리 나와주시기 바란다”고 호명하고는 “샤머니즘 이야기를 했다. 지금 언론을 달구고 있고 많은 현상들을 그런 상황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느냐”고 따져 묻자 황교안 총리는 황급히 “의원님 방금 통진당해산에 대해서 이부분은.. 제가 직접 헌재에 청구한 내용이다. 제가 직접 청구한 사안”이라고 답변하려 했다.

이재정 의원은 황교안 총리의 답변을 자르면서 “제가 모두발언으로 했을 뿐이다. 보도자료를 뿌리든지 페이스북에 쓰시든지 다른 경로를 통해서 말씀하시라. 질문에만 답변하시라”고 지적했다.

이재정 의원은 다시 “제가 사전에 현안 질의에 대한 답변 태도에 대해서 가이드를 해드려야겠다. 제가 저 자리에 앉아서 그간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시는 거 여러 번 봤다. 그런데 조금 바뀌셔야 할 것 같다. 곧 그 자리에서 물러나셔야겠지만 답변 태도 온당치 않다”면서 “저 이 자리에 국회의원으로 섰다. 법조인으로서는 경력 한참 부족하지만, 저는 국민의 대표다. 갑질하러 나온 게 아니다. 제가 언성을 높일 수도 있고 때로는 실랑이조로 이야기할 수도 있다. 왜 국회의원 이재정은 국민이다”라면서 “언짢더라도 저한테 노려보는 태도나 안하무인 태도로 답변하시면 안된다. 다른 곳에 가셔서 해소하시라. 오늘 저녁에 친구 만나서 소주 한잔하시라. 저 이재정은 국민이다. 총리님은 검사가 아니다. 이제까지 답변하시는 것을 보면 증거 가져오라 하시고, 증거 가져오면 답변하겠다. 태도에 참조하시기 바란다”고 따끔하게 일침했다.

이에 황교안 총리는 “제가 직접 경험한 사실에 대해서 의원님이 아닌 사실을 말씀하시니까 제가 그렇게 이야기 안할 수 있겠나?”고 따졌다.

이재정 의원은 이에 대해 “샤머니즘 시스템식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부지불식간에 이 달력이 우주의 기운을 설명하는 오방무늬가 들어가 있다. 이 끈도 오방색이다. 저는 뱀을 드는 것보다 더 소름끼친다. 우리나라 관료가 이것을 제작해서 배포했다”고 한껏 격앙된 목소리를 냈다.

이재정 의원은 나아가 “대통령이 어린이날 어린이들에게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고 우주의 기운을 말씀하셨다”면서 “최순실이 믿고 있다는 그 종교가 우리나라 관료사회까지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이 끔찍하지 않으시냐? 이것을 보시고 어떤 생각이 드시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재정 의원의 격앙된 목소리에 대해 황교안 총리가 “대통령께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을 하셨고, 제도 제가 그동안 경험한 바로는 그럴 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하자 이때 이재정 의원이 달력과 오방색 끈을 황교안 총리에게 답변 단상에 가져다 놓았다.

황교안 총리는 즉각 “이게 뭐하는 것이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재정 의원은 곧바로 “보시라고 드린 것이다. 증거 가져오라고 하시니까 증거 드린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황교안 총리도 결이 나는 듯 “제가 증거 가져오라고 한 적 없다”고 말하곤 이재정 의원과 황교안 의원 두 사람은 한동안 말없이 서로를 노려보았다.

이재정 의원이 침묵을 깨고 “우리나라 문체부가 제작해서 배포한 것에 어떤 것이 들어있는지 한 번 보시라”고 권하자. 황교안 총리는 주마간산식으로 달력을 한 장씩 넘기면서 쳐보기도 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