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서신을 보냈다는 게 사실일까?

통일부 曰:"박근혜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서신을 보냈다는 사실관계에 대하여 확인 중" 김지윤 기자l승인2016.12.20l수정2016.12.20 16: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지난 19일에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이 2005년 7월에 한나라당 대표를 맡았던 김정일에게 유럽코리아재단 관련 서신을 보냈다는 사실관계에 대하여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통일부 대변인 정준희는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가 유럽코리아재단의 내용을 들여다볼 수는 없는 문제이고, 우리 내부에 그런 접촉 승인이 들어왔는지, 그리고 승인이 들어왔다면 그 결과 보고가 있었는지 그런 것들을 찾아보는 중이다. 2007년도 통일부 시스템개편 이전 문제이기 때문에 수작업이 필요한 부분이다"이라고 설명하였다.

정준희 대변인은 정상적인 절차라면 북측에 편지를 보낼 때 접촉 승인이 있어야 한다는 질문이 들어오자 이렇게 답했는데 "그것은 교류협력법상 맞는 얘기이다. 건건이 하는 경우도 있고, 포괄적인 승인을 내는 경우도 있었다. 이번 경우에는 어디에 해당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탄핵과 촛불시위에 대한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가 줄어든 것에 대하여 "자기들 내부의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는 게 아닌가 판단한다"고 말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2005년 7월 13일에 유럽코리아재단의 대북교류와 관련한 서신을 김정일에게 보냈다는 보도에 대하여 유럽코리아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편지는 장 자크 그로하가 중국에서 북측 관계자를 만나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장 자크 그로하는 2002년에 박근혜대통령과 함께 방북과 동행한 프랑스 국적의 기업인이다. 방북할 당시에 신고자 명단에도 이름이 오르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과 주고받은 편지 내용을 통일부에게 보고하지 않아 논란이 되었다.

통일부는 "당시 유럽코리아재단 측에서 포괄적으로 남북접촉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은 없다"고 말했으며 지난 17일에 한 매체에서 "2005년 7월 유럽코리아재단 이사였던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유럽코리아재단의 대북 교류와 관련한 서신을 김정일에게 보냈다"라고 보도한 바가 있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