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케이블카 결국 무산...문화재위원회 부결

김종 전 차관·전경련이 주도해 의혹 확산 조희선 기자l승인2016.12.28l수정2016.12.28 23: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산양 등 멸종위기종 훼손 논란을 일으킨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추진 계획이 문화재위원회에서 부결되면서 사실상 무산됐다.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 예정지에 대한 동물과 식물, 지질, 경관 등 분야별 소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한 결과 부정적 영향이 크다고 판단했다.

설악산은 천연보호구역이자, 그 자체로 천연기념물이고 설치예정치가 천연기념물인 산양 서식지기 때문에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야 개발이 가능하다.

양양군이 문화재청에 제출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양양군 서면 오색리 466번지와 산 위 끝청(해발 1천480m) 사이에 길이 3.5㎞의 삭도를 놓는 것이 골자다.

앞서 문화재청이 진행한 산양 실태조사에서는 오색리과 끝청에서 모두 56마리의 산양이 확인된 바 있다.

2012년부터 추진된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환경부의 반대로 번번히 무산됐었으나 2014년 박대통령의 언급 후 지난해 환경부가 조건부 승인을 내줬다.

이 과정에서  양양군 공무원 2명이 경제성 분석 보고서 내용을 부풀린 사실이 드러나 기소됐고 환경영향평가에 산양 밀렵꾼 2명이 참여한 사실도 폭로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이 계획이 김종 전 문체부 차관과 전경련이 주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순실 사업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