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2016~ 헬로우! 2017, 2017년에는 정유년

곧 다가오는 2017년 새해, 정유년은 무슨 의미일까? 김지윤 기자l승인2016.12.30l수정2016.12.30 23: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2017년의 새해가 곧 다가온다. 육십간지 중 34번째 해에 해당하는 정유년(丁酉年)이다.  

국립민속박물관 관장 천진기는 "닭은 여명(黎明)과 축귀(逐鬼)를 상징하는 상서로운 새였다. 옛날 사람들은 닭이 우는 소리와 함께 새벽이 오고 어둠이 끝나며, 밤을 지배하던 마귀나 유령이 물러간다"고 설명했다.  

삼국시대의 정사인 '삼국사기'의 김알지의 설화에서 닭이 상서로운 새로 인식됐다는 사실을 증명하였는데 '호공'이라는 인물이 신라의 도읍인 경주에 있는 월성을 지나가다 나무에 걸린 금궤를 보자 그 아래에서 흰 닭이 울자 김알지가 금궤에서 나왔다는 것. 여기서 흰 닭은 중요한 인물의 탄생을 예고하는 동물이 닭이다.  

고전소설 '심청전'에서 닭이 여명의 상징을 의미하는데 심청이 뱃사공에게 팔려가는 날 아침에 "닭아, 닭아 울지 마라, 네가 울면 날이 새고, 날이 새면 나 죽는다"고 한 말이있다. 중국 고전인 '시경'을 보면 "닭이 울면 부인이 자리에서 일어나야 하는 시간"이라고 기록되어있다.

정유년은 육십간지 중 34번째에 해당하는 해인 '붉은 닭'의 해다. 동양철학에 따르면 정유년의 '정'은 불의 기운으로 불의 기운은 밝고 총명함을 상징하는데 조선시대 닭의 그림 중 어미 닭이 병아리를 돌보고 있는 모습이 있는데 자손을 번창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이다.

전통사회에서 닭의 피에 영묘한 힘이 있다고 믿어 마을에 돌림병이 돌 때 닭의 피를 대문이나 벽에 바르기도 했으며 닭의 생김새로 인해 입신출세와 부귀공명을 의미한다. 닭의 볏은 관을 쓴 모습과 유사하며 '볏'과 '벼슬'의 발음이 비슷해서 과거에 급제를 희망했던 선비들이 자신의 방에 닭의 그림을 걸어두었다고 한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