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혜의 영화이야기] '미친 듯한 사랑에 관한 이야 <투 러버스 앤 베어>

차가운 세상의 끝, 마지막 사랑 <투 러버스 앤 베어> 임순혜 기자l승인2017.03.31l수정2017.03.31 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투 러버스 앤 베어>의 한 장면

 

얼어붙은 세상의 끝 북극 접경 작은 마을에서의 마지막 사랑을 그린 영화 <투러버스 앤 베어>가 3월30일 개봉되었다.

'사랑할 수만 있다면, 세상 끝이라도'라는 카피를 단 <투 러버스 앤 베어>는 가족에 대한 과거로부터 도망치고 싶은 ‘로만’(데인 드한)이 세상과 동떨어진 북극 접경의 작은 마을에서 자신과 비슷한 상처를 지닌 ‘루시’(타티아나 마슬라니)를 만나 모든 것을 내던진 채 예측할 수 없는 차가운 설원 한 가운데서 눈보라 같은 사랑에 빠지는 뜨거운 러브스토리다.

<투 러버스 앤 베어>는 끊임없이 자신에게 생채기를 내며 이 세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두 남녀는 가족에 대한 상처로부터 벗어나고, 과거에 겪었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치지만 현실은 만만치 않다. 이별을 해야 하는 현실 앞에서 결국 두 사람은 자신들의 트라우마를 움켜쥔 채, 남쪽으로 가기 위해 함께 스노모빌을 타고 죽음의 설원 위에 오른다.

영화는 길도 없이 펼쳐진 광대한 설원 위에 두 개의 점으로 서로를 위해 모든 것을 내건 연인의 애틋한 사랑을 극대화하며, 막다른 길목에서의 절절한 사랑에 깊이 감동하게 하며, 광대한 설원위에서 펼쳐지는 두 사람의 행복하고 절절한 사랑은 아무런 희망의 단서가 없기에 더욱 가슴에 와 닿는다.

 

▲ 영화 <투 러버스 앤 베어>의 한 장면

 

<투 러버스 앤 베어>의 제목에 언급되는 북극곰은 영화 속 또 다른 주인공으로 두 사람의 여정에 동반하는데, “도망간다고 문제가 해결되진 않아. 머릿속 문제를 태워버려야 한다”는 북극곰의 말은 이 영화의 메시지를 대변한다. 극 중 로만이 곰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넘나들며 로만의 무의식과 맞닿아 그의 심리를 은유적으로 보여준다.

킴 누옌 감독은 “<투 러버스 앤 베어>의 초기 시나리오는 오로지 두 연인 로만과 루시에 대한 이야기였다. 우연히 읽게 된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양을 둘러싼 모험’에 종종 등장하는 신적인 요소와 세계관에서 영감을 얻어 <투 러버스 앤 베어> 속 독특한 장치로 북극곰이 등장하는 장면을 구성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 영화 <투 러버스 앤 베어>의 한 장면

 

주인공 로만역의 데인 드한은 서면 인터뷰에서 “무엇보다 스토리가 놀라워서 제게 즐겁고 만족스러운 모험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저는 킴 누옌 감독의 이전 작품들의 팬이었고,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제가 직접 극장에 가서 보고, 즐거워 할 수 있는 그런 영화이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데인 드한은 “‘로만’은 자신의 과거로부터 탈출하려고 굉장히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캐릭터로, 결국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은 사랑,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고 있다는 그 순간이 전부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것 같다. 그리고 이것은 영화가 전하는 아름다운 메시지이자 삶의 철학이라고 생각한다”고 영화의 매력을 밝히고, “북극곰과 함께 촬영했던 장면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거대한 야생동물과 그 정도로 가깝게 소통할 수 있었던 건 숨이 멎을 정도로 멋진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 영화 <투 러버스 앤 베어>의 한 장면

 

<투 러버스 앤 베어>를 연출한 킴 누옌 감독은 캐나다 출신으로 2002년 영화 <늪>으로 데뷔 직 후 단번에 ‘주트라어워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재능과 감각을 지닌 연출가다.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전쟁마녀로 추앙받으며 비극적 삶을 살아야 했던 소녀이야기를 다룬 <르벨>로 2012년 제 6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을 수상한바 있다.

<투 러버스 앤 베어>는 제 69회 칸영화제 감독주간, 제 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 60회 런던국제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며 '미친 듯한 사랑에 관한 이야기!'(Toronto Star), '모든 것을 초월하는 영화!'(LA Times), '완전히 예측 불가능한 사랑 이야기!'(Variety), '아름답고 완벽하게 예측할 수 없다!'(RogerEbert.com) 등 호평을 받았다.

차가운 설원 한 가운데서 펼쳐지는 뜨거운 러브스토리, 사랑할 수만 있다면, 세상 끝이라도…, 모든 것을 바칠 수 있는 단 하나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 마지막 얼음속의 두 사람 장면이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한인협 = 임순혜 기자]


임순혜 기자  soonhrim@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순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