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잠수부의 삶 그린 <올드 마린보이>

제9회 DMZ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개막 임순혜 기자l승인2017.09.22l수정2017.09.22 13: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류시현, 권율의 사회로 열린 제9회 DMZ다큐멘터리영화제 개막식
▲ '깜장고무신'의 개막 축하 공연

 

평화소통생명을 주제로 한 아시아의 대표 다큐영화제로의 도약을 꿈꾸는 제9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21일 오후 7파주 민간인통제선 내에 있는 미군반환부지인 캠프 그리브스에서 방송인 류시현과 배우 권율의 사회로 열렸다
  
개막식은 대성마을 어린이가 만든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를 상영하는 것으로 시작하여다큐멘터리 영화감독들이 결성한 밴드 깜장고무신의 개막 축하공연,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이재율부조직위원장과 조재현 집행위원장대성마을 주민 등 영화인과 영화제 참여 구성원들이 함께하는 개막선언으로 28일까지 진행되는 영화제의 닻을 올렸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에 위치한 DMZ와 다큐멘터리가 만나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2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8일까지 42개국에서 출품된 11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고양시 메가박스 백석 5개관파주시 메가박스 파주출판도시 4개관김포시 김포아트홀연천군 연천 수레울 아트홀등에서 상영되며고양시 아람누리 음악당과 연천군 연강 갤러리 및 상영관 일대에서 부대행사가 열린다. 

 

▲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장 안나 하르의 인사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는 안나 하르 말레이시아 국제인권영화제(FreedomFilmFest)의 집행위원장파리제3대학교 영화방송 연구소(IRCAV) 멤버인 마르탱 거트, <소풍> <꽃섬>의 송일곤 감독이 참여하며아시아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는 알렉산드라 민키에비치 양곤영화학교 지역 디렉터(Country Director), 독립영화 감독이며 제작자작가이자 음악가인 존 토레스영화평론가 권은선이 참여하고한국영화부문 심사위원으로는 허문영 영화의전당 프로그램 디렉터다큐멘터리 감독 이 영북미권의 가장 큰 다큐멘터리 영화제인 Hot Docs의 프로그래머 쉐인 스미스가 참여한다. 
  
심사위원 소개에 이어 개막작 <올드 마린보이>가 소개되었는데, <올드 마린보이>는 2014년 관객 480여만명을 모은 최고의 다큐멘터리 흥행작 <님아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진모영 감독이 3년 만에 놓은 신작이다
 

▲ 개막작 <올드 마린보이>의 한 장면
▲ 개막작 <올드 마린보이>의 한 장면

 

<올드 마린보이>는 2006년 가족과 함께 국경을 넘어 북한을 탈출해 지금은 남한과 북한의 국경 마을 강원도 고성군 저도 어장에서 재래식 머구리 잠수부로 살고 있는 박명호의 삶을 '탈북민이 아닌 아버지'의 시선에 초점을 맞추어 광활한 바다와 함께 담담하게 담아 낸 작품이다. 

탈북한 박명호는 60kg이 넘는 잠수복을 입고 한 가닥 공기줄에 숨줄을 맡긴 채 물속 30m 아래서 해산물을 잡는다공기줄이 잘못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환경에서 박명호는 가족을 위해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아간다

매일 새벽이면 어김없이 배를 타고 바다 한가운데로 나아가는 그의 삶은 10여 년 전 북한을 넘어오던 그 날과 하나도 달라지지 않았다바다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는 잠수 일은 여전히 두렵고 무서운 일이지만아내의 남편이자두 아들의 아버지인 그는 겉도는 남한 사회에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매일 매일을 사투한다. 

<올드 마린보이>는 고향을 두고 떠나온 이방인이자가족을 지켜내야 하는 한 가장의 고독하고도 외로운 사투를 담담하면서도 묵직하게 그려내는데결코 건널 수 없는 남북한의 간극과가깝지만 닿을 수 없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잠수부인 주인공을 통해 시각화하고 있다

 

▲ 개막작 <올드 마린보이>를 감독한 진모영 감독

 

진모영 감독은 우리는 인생 참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을 자주 한다하고 싶은 것을 다 할 수도 없지만 하고 싶지 않은 것까지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 우리의 삶이라고 한다면그것은 분명히 박명호의 삶이 그렇고 우리의 삶이 그렇다이제는 그를 탈북자 이방인으로만 보는 시각을 넘어서서 수많은 고난과 고통 속에서도 가족을 위해 묵묵히 그 속으로 전진하는 모든 현대인들의 상징으로서 그를 볼 수도 있다고 그에 대한 연민을 밝혔다. 
  
<올드 마린보이>는 가족을 위해 삶을 걸고 싸워나가는 한 남자의 용감한 초상에 감동하며 나의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데바닷속 멍게와 해삼이 살고 있는 깊은 바닷 속 풍경광활한 바닷속에서 거대한 문어를 잡아 올리는 광경 등은 덧붙여주는 즐거움이다. 
  
 

[한인협 = 임순혜 기자]


임순혜 기자  soonhrim@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순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