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랑고, 고등학교 이름?

듀랑고, 출시 첫날부터 위기 직면 이수철 기자l승인2018.01.25l수정2018.01.25 18: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듀랑고, “어디에 있는 고등학교인가요?” “듀랑고 자꾸 점검 중이라고 떠요” 현재 듀랑고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으로 진입하면서 네티즌들은 듀랑고가 무엇인지 찾아보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듀랑고는 넥슨의 게임 이름이었다. 현재 듀랑고를 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접속 상태가 원활하지 않고, 점검 시간이 길어지면서 게임 서비스 이용자들의 불만 섞인 목소리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듀랑고가 현재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먼저 듀랑고 캐릭터 생성이 원활하지 않은 현상이 지속되고 있고, 듀랑고 게임 상에서 뗏목을 완성한 다음에 오류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에 넥슨은 듀랑고의 접속 상태가 불안정한 원인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여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게임 이용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 사진출처 : 듀랑고 홈페이지 화면 캡처

넥슨이 2018년 야심작으로 내놓은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야생의 땅: 듀랑고’는 25일 출시되면서 이 게임을 하려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지만 지속적인 서버 오류가 발생하자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또한 듀랑고를 해보지 않은 사람들도 이 게임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듀랑고는 왓 스튜디오가 6년 정도의 정성을 들여 개발하게 된 작품이라고 한다. 그리고 듀랑고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영웅전’을 통하여 이름을 알린 이은석 디렉터의 차기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듀랑고가 출시 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사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듀랑고는 판타지나 무협 세계관에서 벗어났다는 점에서 이용자들은 큰 관심을 가지게 됐다. 듀랑고 세계관에서는 공룡시대의 현대인이 되어, 생존과 개척을 하게 된다. 듀랑고 게임 이용자는 공동의 미션 달성을 위하여 제작, 건설, 요리, 농사 등을 하게 된다.

넥슨도 듀랑고에 대해서 특별히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넥슨은 듀랑고는 듀랑고만의 ‘혁신성’과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오랜 기간 공을 들여 만들어낸 게임이기에, 모바일 게임의 새로운 붐을 일으키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듀랑고의 상태로 봐서는 첫날부터 살짝 삐끗하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듀랑고의 서버 오류는 계속해서 발생되고 있어 게임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듀랑고 이용자들은 25일 오전 10시부터 듀랑고를 하면서 접속을 하거나 캐릭터 생성을 할 때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 이에 넥슨은 오전 11시 35분부터 오후 1시 25분까지 듀랑고 긴급 점검에 들어갔으나 점검 시간은 점점 늘어났고 오후 2시 25분까지 점검 상태가 유지됐다.

이제 ‘듀랑고 게임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겠지!’라고 생각하며 재접속했던 사람들은 다시 한번 실망을 하게 된다. 그 후에도 듀랑고는 접속 시간이 길어졌고, 전투 상황도 버벅대는 현상이 이어진 것이다. 듀랑고는 다시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긴급 점검을 하게 되는 불상사를 낳고 말았다. 이후 오후 8시까지 점검 시간을 연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듀랑고 측에서는 지금 게임 접속이 원활하지 않고 정확한 원인 파악과 해결을 위한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하며 계속된 점검으로 (유저들에게) 불편함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전했다. 또한 점검을 통해 문제 현상을 해결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하여 유저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듀랑고는 현재 기대했던 사람들도 실망할 정도로 긴 점검 시간을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히려 듀랑고에 전혀 관심 없었던 사람들까지 듀랑고에 대해 알게 되면서 위기가 기회가 새로운 이용자가 늘어나는 게임 듀랑고가 될 것인가? 향후 듀랑고는 어떤 게임 서비스를 제공할까?

[한인협 = 이수철 기자]


이수철 기자  kimop@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