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학섭 “김정은 트럼프 합의문 득실? 웃기는 소리!”

안학섭 “김정은 위원장 통큰 결정, 언론은 반성해야” 박귀성 기자l승인2018.06.13l수정2018.06.13 11: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이 무사히 마무리됐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각각 서명한 가운데 핵심 의제 중 하나였던 비핵화와 안정 보장 합의가 이뤄졌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국내 유수 언론들이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간 합의문을 놓고 부지런히 ‘득과 실’을 논하고 있는 행태에 대해 쓴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43년을 미전향 장기수로서 감옥에서 반평생을 마친 안학섭 선생은 13일 오전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어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합의문 관련 소식을 (TV중계를 통해) 봤느냐?”고 묻는 질문에 “봤다. 우리나라 언론들 정말 문제가 많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경제적 원조를 받는다는데, 이것은 북한의 자존심을 심하게 건드리는 내용”이라고 대뜸 국내 일부 보수 언론들을 일일이 열거하고 직격탄을 날렸다.

▲ '엄지 척!'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열고 공개 모두발언을 위해 나란히 앉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 끝에 엄지척을 해보이고 있다. 사진 = 싱가포르 현지 내외신 풀 기자단

안학섭 선생은 그러면서 “지금까지 통일과 북한 문제, 남북 문제, 북미 관계에 있어서는 국내 어느 학자보다도 더 많은 생각을 갖고 계신분으로서 이번 김정은 트럼프 두 정상의 회담을 정리해달라”고 주문하자 “김정은 위원장이 세계 평화를 위해서 통큰 결단을 했다”면서 “세계 각국은 이런 김정은 위원장, 그 젊은 지도자의 용기 있는 결단에 대해 당연히 갖추어야할 도리를 다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학섭 선생은 또한 “우리 언론이 보도한 바를 보면 북한이 경제적 해결책으로써 핵무기를 갖춘 게 아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조부) 김일성 주석은 ‘우리가 핵무기가 무슨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 북한 핵무기는 미국측이 자꾸 그동안 핵무기로 북한 체제를 위협하니까 어쩔 수 없이 평화와 안보의 보장을 위해 개발한 것”이라면서 “협상이란, 약자가 협상장에 나오는 것은 비굴이고 굴복이다. 강자가 협상장에 나오는 것은 ‘아량’이라고 표현한다”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을 대등한 국가 지도자간 협상이라고 설명했다.

안학섭 선생은 그러면서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협상을 (국내 몇몇 언론은) 무슨 핵포기와 경제 원조를 이야기 하는데 웃기는 소리다”라면서 “북한은 세계 각국의 어느나라도 (공식적인) 원조가 없이 자급 자족 자생해왔던 체제다. 그런 북한에게 ‘핵포기 했으니 원조가 있을 것’이라는 보도는 북한의 자존심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12일 외신기자 풀단에 속해 있는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한국시간 3시) 공동합의문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선언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을 약속하고, 새로운 미북 관계를 형성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AFP는 공동합의문에 비핵화와 관련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는 언급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다만, 다수의 내외신 언론 매체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새 미·북 관계 수립 및 한반도에서의 지속적이고 견고한 평화 정권 건설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포괄적이고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안보 보장을 약속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그의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합의문 전문을 보면, 새로운 북미 관계의 수립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고 상호 신뢰 구축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음을 인식하면서 트럼프와 김정일 위원장은 이같은 내용을 선언하고 있다.   
  
1. 미합중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양국 국민(people)들의 평화와 번영의 갈망에 따라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하기 위해 노력한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DPRK commit to establish new US-DPRK rel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desire of peoples of the two countries for peace and prosperity.     
  
2. 미합중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한반도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정권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한다.     
  
The Unites States and the DPRK will join their efforts to build a lasting and stable peace regime in the Korean peninsula.     
  
3.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Reaffirming the april 27, 2018 panmoonjeom declaration, the dark commit to work toward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 peninsula.   
  
4. 미합중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DPRK commit to recovering POW/MIA remains, including the immediate repatriation of those already identified.   
  
사상 첫 미국-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 정상 회의가 양국 간 수십 년간의 긴장과 적대감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가 열리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 획기적인 사건이었음을 인정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 공동 협약의 조항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     
  
두 정상은 합의문에 상호 서명하고 이어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가능한 한 조속한 시일 내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당국자가 이끄는 후속 협상을 열어 미·북 정상 회담의 결과를 이행한다는 내용을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따르면 새로운 미·북 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증진, 한반도와 세계의 안보를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성명에 서명하면서 낸 성명에는 당초 관심을 모았던 ‘CVID’ 대신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작업에 착수한다는 표현이 담겼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는 물론 검증도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은 1항에서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두 국가 국민의 바람에 맞춰 미국과 북한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한다”고 명시했으며, 2항에 “두 국가는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날 성명은 이어 제 3항에 “2018년 4월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작업을 할 것을 약속한다”고 확인하고, 4항을 통해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번 성명에는 앞서 미국이 주장했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즉 ‘CVID’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지만, 대신 “완전한 비핵화”를 미래 개념으로 담아 추후 논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실제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북측 고위급 인사가 이끄는 추가 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열어야 한다는 내용이 이번 성명에 담았다. 또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체제안전 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하고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비핵화를 거듭 언급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역사상 첫 미-북 정상회담이 수 십 년 간 이어진 두 나라의 긴장과 적대감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 획기적인 사건이었음을 인정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이 공동성명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데 전념한다”고 명시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