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종코로나 추가 대책...선별 진료소 늘여

김희영 기자l승인2020.01.31l수정2020.01.31 14: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희영 기자]

서울시는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대책 회의를 열고 2차 감염 발생에 따른 대책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전날 질병관리본부 측이 발표한 새로운 유전자 검사법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적용하는 방안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을 막기위해 선별 진료소를 늘리고 확진 시간을 줄이는 검사법을 적용하기로 했다.  

그간 서울시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1차로 모든 코로나바이러스를 선별한 뒤, 충북 오송에 있는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만을 선별해 확진 판정을 하는 방식인 ‘'판코로나 검사'를 해왔다.

 서울시는 보건환경연구원이 이번에 새로 ‘실시간 유전자 검사법’을 도입함에 따라 확진 판정을 자체적으로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체 판정은 31일부터 이뤄지며 시간은 기존 24시간에서 4~6시간으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또한 역학조사관도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시립병원 의사 7명을 추가해 인력을 기존 4명에서 11명으로 늘려 원활한 검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며, 선별진료소를 확충하고 역학조사관을 추가 투입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에는 민ㆍ관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 감염병ㆍ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이들은 역학조사ㆍ정책ㆍ인력교육 등에 대해 자문을 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의사회, 상급종합병원 등 27개 기관이 참여하는 ‘서울시 감염병 협력위원회’도 가동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시립병원 4곳(서남ㆍ동부ㆍ북부ㆍ서북병원)를 포함해 총 58개로 늘어나게 된다. 또 25개 각 구청이 운영하는 선별진료소에 이동 검진 차량을 활용하도록 하고, 휴대용 X레이도 1대씩 지원하게 된다. 


김희영 기자  Hee_O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