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서 국내 최초 육식공룡 골격 화석 발견

전체 몸길이 50㎝도 안되는 희귀한 초소형 육식공룡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남 하동에서 발견된 초소형 육식공룡의 화석.

경남 하동서 국내 최초로 두개골을 포함한 육식공룡의 골격 화석이 발견돼 화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강순형)는 경상남도 하동군 금성면 가덕리 중생대 백악기 지층에서 보존상태가 양호한 육식공룡 골격 화석 1점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공룡 화석은 지난달 8일 낚시꾼이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의 현지조사와 분석연구 결과, 두발로 이동하는 육식공룡인 수각류(獸脚類)의 골격임이 드러났다.

이 지역은 중생대 백악기 전기의 하산동층에 해당하며 지금으로부터 약 1억1000만~1억2000만 년 전 지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국지질유산연구소와 함께 공룡 골격 화석을 긴급 수습, 연구소로 운반해 예비분석 연구를 진행하고 암반의 안정화 작업과 특수 강화처리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골격 화석 중 두개골의 크기는 길이 약 5.7㎝, 폭 2.6㎝며 보존된 골격 전체의 몸길이는 약 28㎝로 나타났다. 전체 몸길이가 50㎝도 안되는 희귀한 초소형 육식공룡임이 드러났다.

또 척추뼈와 갈비뼈가 연결된 상태로 발견돼 공룡의 화석화 과정도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골격 화석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적이 없는 수각류 공룡의 두개골과 아래턱을 포함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학술적 의미가 높다. 특히 확인된 골격 화석 옆에서 또하나의 골격 화석이 나와 연구진행에 따라 더 많은 공룡들이 발견될 가능성도 크다고 보여진다.

문화재청은 공룡 화석분야 세계적 석학들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이번에 발견된 화석이 수각류 공룡의 두개골로 추정된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뼈 화석 전문 보존처리(Preparation)작업과 발견 주변 지역에 대한 추가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세계적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비교 분석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