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터넷 또 다운...소니, '인터뷰' 2개 극장서 상영키로

미 국무부,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실행하지 않을 가능성 시사 김유진 기자l승인2014.12.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소니 픽처스에 대한 해킹 공격과 관련, 북한을 겨냥해 '비례적 대응'을 천명한 가운데, 북한의 인터넷망이 이틀 연속 다운(불통상태)됐다. 이에 북한 인터넷망 다운의 배경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또 소니 픽처스는 애초 테러위협에 따라 영화 '인터뷰'의 성탄절(25일) 개봉을 취소하기로 했던 입장을 바꿔 비록 독립극장 2곳에서 제한적으로 상영을 허용하기로 했다.

23일(미국 동부시간) 오전 10시41분(GMT 기준 15시41분, 한국시간 24일 0시 41분) 중국의 통신회사인 '차이나 유니콤'이 제공하는 북한의 4개 인터넷망이 몇 시간 동안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다가 접속이 끊어졌다고 미국의 인터넷 리서치 그룹인 딘 리서치가 보도했다.

북한의 인터넷망은 1시간여 만에 다시 개통됐으나, 접속이 또다시 불안정해질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북한은 전날에도 인터넷망이 완전히 멈췄으며 11시간이 지나고서 복구됐다.
 
북한의 인터넷이 이틀 연속 다운이 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외교소식통들 사이에서는 미국이 '비례적 대응'에 따라 북한을 상대로 사이버 보복을 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은 북한 인터넷 다운에 대해 확인도 부인도 할 수 없다는 이른바 'NCND' 반응을 나타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인터넷망의 추가 장애 발생 가능성과 관련된 질문에 "(북한 인터넷망) 불통 원인을 추측할 수 없으며, 불통됐다는 보도도 확인할 수 없다"며 "북한의 인터넷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그렇지 않은 지, 또 왜 그런지는 북한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과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 일각에서는 북한이 자체적으로 인터넷을 차단했을 가능성, 중국이 북한의 인터넷 접속을 차단했을 가능성, 해커나 해킹집단의 소행일 가능성을 논하고 잇다.
 
한편 소니 측은 미국 독립극장 두 곳의 요청에 따라 25일 영화 '인터뷰'의 상영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두 곳은 텍사스 주 오스틴에 있는 알라모 드래프트하우스 극장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있는 더 플라자다. 앞으로 미국 내 다른 독립극장이나 대형체인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마이클 린턴 소니픽처스 공동사장은 "우리는 영화 상영을 포기하지 않았으며 성탄절에 일부 극장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많은 극장과 플랫폼을 통해 가능한 많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소니 측의 개봉 취소 결정 이후 국내외적으로 비판여론이 높은 데 따른 것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소니의 개봉 취소에 대해 "실수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소니 측은 당초 25일에 맞춰 영화를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대형 극장 체인들이 테러 위협으로 영화 상영을 잇따라 취소하자 개봉 계획 자체를 취소한 바 있다.

아울러 소니 측은 자사 온라인 배급망을 통해 영화를 무료로 배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실행에 옮기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상징적 효과에 그치고 실질적 제재 효과는 크게 없을 것"이라며 "북한은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와 관계없이 이미 다른 제재 체제에 의해 무기수출과 판매 금지, 이중용도품목 수출 통제, 해외원조 금지, 금융지원 차단 등의 규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이번 사건이 재지정의 범주에 속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며 오바마 대통령도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며 "(검토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를 예단하지 않겠으며 이것은 최선의 대응방안이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국무부는 내년 1월 초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회기에 의회의 요청이 있을 경우 대북 금융제재를 본격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