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원전반대그룹'해커 한수원 공격 감행 예고

원안위 "위협 확인 없이 가동중단 안해" 산업부도 계속 운전 방침 가닥 조희선 기자l승인2014.12.24l수정2014.12.24 14: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수력원자력의 내부 자료가 유출된 가운데 해커들이 가동 중단을 요구한 25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한수원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원전반대그룹 후엠아이는 지난 15일부터 18일, 19일, 21일, 23일 다섯 차례에 걸쳐 한수원에서 해킹한 자료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한수원 내부 자료를 네이버 블로그에 공개했고 이후 월성 1·2호기 제어프로그램 해설서, 고리1호기 원자로 냉각시스템 밸브 도면 등을 차례로 공개했다.
 
또한 21일 고리1·2호기 공기조화계통 도면 등 5장과 월성3·4호기 최종안전성분석보고서 목차 7장, 미국에서 만든 노심설계용 공개프로그램인 MCNP Ver5. 사용설명서 및 SW 목차, 일본에서 개발한 핵종량 계산프로그램인 BURN4 등 4가지 자료를 공개한 데 이어 22일 도면과 원전 내부 자료를 공개하고 원전 인근 주민에게 조속히 대피하라고 요청했다.
 
원전반대그룹은 향후 지속적으로 자료를 공개하고 2차 공격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그들은 고리 1,3호기와 월성 2호기 가동을 오는 25일 크리스마스부터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수원이 이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10만장에 이르는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는 24일 "해커로 추정되는 인물이 가동을 중지하라고 요구한 고리 1·3호기와 월성 2호기의 안전 운전에 중대한 위험 요소를 발견하지 못한 상황에서 위협만으로 가동 정지 명령을 내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원전부품 불량처럼 안전 운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실제 발견되지 않은 이상 원안위가 가동정지 명령을 내릴 근거가 없다"며 "원전 계속 운전 여부는 사업자가 판단할 몫"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은 서울 강남구 한수원 본사에 한수원 발전처와 엔지니어링본부 직원들로 구성한 비상 상황반을 꾸려 24시간 비상대기에 돌입했다.
 
비상 상황반은 고리·월성·한울·한빛 등 4개 원전본부별 원전 운영상황을 종합적으로 보고받고 문제가 생기면 초동대응과 기술적 지원 등 긴급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산업부는 고리 원전1·3호기 등의 3기의 원전이 가동을 멈출 경우 약 290만㎾의 전력공백이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예비 전력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지난 22일과 23일에는 4개 원전본부별로 사이버테러를 가정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orea-press.com

조희선 기자  hscho@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