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4대악 신고, 태권도 관련 신고 가장 많아

검찰에 2건 송치하고 대부분은 단순 종결 처리 김유진 기자l승인2014.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용선 경찰청 수사국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스포츠 4대악 합동수사'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스포츠4대악신고센터 운영 결과 총 269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종목별로는 태권도 관련 신고가 가장 많았고, 비리유형은 조직사유화 신고가 다수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관광체육부는 28일 이같은 내용의 스포츠4대악신고센터 및 합동수사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지난 2월부터 스포츠4대악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스포츠비리 제보를 직접 접수했으며, 5월부터는 이를 조사하기 위한 합동수사반 운영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스포츠4대악신고센터에는 269건이 접수됐고, 이 중 118건이 종결됐다. 접수된 118건 중에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한 2건 외에, 검찰에 직접 수사를 의뢰한 2건, 감사결과에 따라 처분을 요구한 25건이 포함됐고 나머지 89건은 단순 종결 처리됐다.

접수된 신고를 종목별로 보면 태권도가 27건으로 가장 많았다. 태권도는 최근 승부조작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표적인 경기종목이다. 축구는 25건, 야구는 24건의 신고가 이루어졌다.

이어 복싱 18건, 빙상 16건, 펜싱 13건, 궁도 12건, 씨름 12건, 승마 10건 등이 신고됐다.

비리유형은 경기단체 조직의 사유화와 관련된 신고가 전체 269건 중 113건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단체의 수장이 조직을 사유화하고 전횡을 일삼는 것에 대한 불만과 신고가 상당수였다.

횡령이 포함된 기타유형은 104건으로 집계됐고, 승부조작은 32건이 접수됐다. 폭력과 성폭력 신고는 15건, 입시비리는 5건으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엘리트체육분야가 236건의 신고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생활체육은 19건, 장애인체육은 14건으로 나타났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