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종말시계, 11시 57분으로 기존보다 2분 빨라져

"통제되지 않는 기후변화와 핵무기로 재앙 위험 높아져" 김유진 기자l승인2015.0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지구종말시계가 11시 55분에서 11시 57분으로 2분 더 빨라졌다고 USA 투데이가 22일 보도했다.

과학자들이 기후변화와 핵위협 확산으로 전지구적 재앙이 닥치는 상징적 시한인 지구종말시계를 앞당기기로 결정한 것.

지구종말시계의 시간이 앞당겨진 것은 3년만에 처음이며 1947년 지구종말시계 개념이 처음 만들어진 이후 18번째다.

지구종말시계가 자정에 가장 가까웠던 때는 1957년 미국이 수소폭탄 실험을 실시했을 때다. 당시 오후 11시58분이었고 가장 오랜 시간을 남겨둔 때는 1991년 냉전이 종식된 직후였다.

시카고에 본부를 둔 핵과학자뷸레틴의 테네트 베네딕트 사무총장은 "통제되지 않고 있는 기후 변화와 핵무기로 전지구적 재앙이 닥칠 위험이 매우 높아졌다. 이는 알다시피 문명의 종말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구종말시계가 앞당겨진 것은 지난해가 미 역사상 가장 더운 해라는 발표 후 며칠만에 이뤄졌다.

베네딕트는 세계 지도자들이 지구를 잠재적 재앙으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신속하게 필요한만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구종말시계는 시침과 분침이 자정에 가까워질수록 지구가 종말을 맞이할 시기가 그만큼 가까워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대로 72길 6, 아크로폴리스 1003호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탁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