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무실서 여학생 불러 추행한 전 고교 교사..벌금 2천만원

벌금 2천만원,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 선고 백미혜 기자l승인2015.02.02l수정2015.02.02 21: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A씨는 지난해 여학생을 교실로 불러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재판부는 A씨에게 2천 만원의 벌금과 성폭력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코리아프레스- 백미혜 기자]

여학생을 교무실로 불러 추행한 전 고교 교사에게 벌금 2천만원과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이 내려졌다.

울산지법은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강제추행) 등으로 기소된 A씨에 대해 벌금 2천만원,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기말고사 공부를 하고 있던 여학생에게 '저녁을 먹자'며 문자메시지를 보내 교무실로 부른 뒤 "배달음식을 고르라"고 하면서 "사랑한다"며 껴안았다.

놀란 여학생이 뿌리치고 나가버리자 A씨는 '인사도 안하고 가느냐'는 문자를 보내 여학생을 다시 교무실로 부른 뒤 인사하고 나가려는 여학생의 입을 맞추려는 등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문제를 풀다가 모르는 문제가 있다고 찾아온 같은 여학생에게 설명을 해주다가 갑자기 허벅지를 만진 혐의도 받았다.

또 학교 복도에서 친구들과 이야기하고 있던 이 학생에게 다가가 엉덩이를 만진 혐의도 있다.

이와 함께 A씨는 '딱 10분만 야하게 놀아줄 수 없느냐', '속옷은 입고 있느냐, 야동은 본 적 있느냐'는 등 음란한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재판부는 피해자를 교육하고 모범을 보여야 할 교사가 제자를 교내에서 추행하고 음란한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사건 무마를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또 "청소년인 피해자의 성적 정체성, 자아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이고, 5개월 동안 연락하며 사건을 무마하려 시도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백미혜 기자  mhbaek@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