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도 하락

정부 교육정책 신뢰도 긍정적 답변 8.7%에 불과 김유진 기자l승인2015.02.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현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하락을 반영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교육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만 19∼74세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교육여론조사 2014'를 실시한 결과,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신뢰도를 묻자 긍정적인 응답이 8.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정책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한국교육개발원이 2013년 실시한 여론조사 때 10.5%보다 1년 만에 1.8%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매우 신뢰한다'는 0.5%(9명)에 그쳤다. 또 '어느 정도 신뢰한다'는 응답도 8.2%(164명)로 적게 나타났다.
 
반면 40.8%(816명)가 '별로 신뢰하지 못한다'를 선택했고, 15.4%(308명)는 '전혀 신뢰하지 못한다'고 답하는 등 부정적인 응답이 전체의 56.2%를 차지해 과반을 넘었다.
 
'보통'이라는 평가를 내린 응답자는 32.9%(657명)이고 2.3%(46명)는 '잘 모르겠다'고 입장을 유보했다.
 
한국교육개발원 보고서는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도 부족은 하향식 정책 형성 방식에 따른 정보 접근 및 참여 제한성과 정부 정책에 대한 정보 공유의 부족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가 신뢰도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초·중·고 교육정책 결정의 책임을 누가 져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교육부 장관이 59.8%로 가장 높았고 시·도교육감 33.4%, 단위학교 교장이 6.9%를 각각 기록했다.
 
교사에 대한 신뢰도 역시 여전히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초·중·고등학교 교사들의 능력과 태도에 대한 신뢰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매우 신뢰'와 '어느 정도 신뢰' 등 긍정적 응답이 18.0%(358명)에 그쳤고 '신뢰하지 못한다'는 부정적 응답은 40.7%로 집계됐다.
 
교사들을 신뢰한다는 응답자는 2013년 조사 당시 18.1%와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초·중·고 교사들이 역할을 잘 수행하느냐는 질문에도 부정적 응답이 39.7%로 긍정적 응답(14.3%)보다 훨씬 많았다.
 
한국교육개발원은 작년 7∼8월과 11월 등 두 차례 여론조사를 실시했으며 지난달 초 '주요 교육정책·현안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및 시사점' 자료를 통해 일부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