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최경환 부총리 ‘기업은 임금 빨리 올려라’ 대대적 환영!”

“그간 여당은 최저임금인상에 대해 기업부담만 생각해 소극적이었다” 박귀성 기자l승인2015.0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야당이 또한 최저임금이나 생활임금을 주장해왔었기 때문에”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모 경제단체에서 “기업이 임금을 올려야 나라 경제가 산다”고 발언한 내용을 놓고 동의와 지원의 발언으로 응수하여 당·정간 정책의 소통을 확인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어제 경제부총리께서 ‘최저임금을 빠르게 올려야한다’라는 말씀을 공개적으로 하셨다”며 “그동안 보수정당으로서 최저임금의 인상에 대해서 새누리당이 기업에 미치는 부담이나 혹시 시장에서 일자리가 축소될까봐 걱정하면서 소극적이었던 측면이 있었다”고 회고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그런데 경제부총리께서 과거 미국의 뉴딜정책 비슷하게 유효수요를 올리기 위한 정책의 하나로 최저임금의 급속한 인상을 주장하는 것 같다”며 “그동안 당과 상의는 없었지만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정책방향의 전환에 대해 공감한다”고 말해 최경환 부총리의 발언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저희들(새누리당)은 이게 디플레이션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심각한 양극화를 해소하는 수단이 될 수 있고,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을 줄이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최경환 부총리의 발언에 대해 맞장구를 쳤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나아가 “일단 이런 경제부총리의 발언을 환영하면서, 그동안 야당에서 최저임금이나 생활임금을 주장해왔던 측면이 상당히 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당정은 물론이고 여야 간에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 가능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서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근로자 임금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각별한 소신을 밝혔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끝으로 “내일(6일) 비서실장과 국무총리가 오시고 나서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있고 당 대표님께서 회의를 주관하시는데 그 자리에서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서 당·정·청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그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최경환 경제부총리에 대한 평가의 말미를 맺었다.

 

한편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4일 서울 명동소재 은행회관에서 열린 조찬 강연에서 최근 물가와 임금동향, 경기침체 등 경제 전반의 흐름에 대해 “저물가 상황이 오래 지속되고 있다”며 “디플레이션 우려 때문에 큰 걱정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자리에서 최경환 부총리는 “이렇게 침체된 경기가 살아나려면 우선적으로 기업이 근로자 실질 임금을 빨리 올려야 한다”고 강조하고 “올해도 최저임금을 빠른 속도로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