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외버스서 잠든 여성 성추행한 男, 검문 앞두고 도주

경찰, 시외버스 터미널 CCTV 분석 통해 범인 추적 중 김유진 기자l승인2015.03.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유진 기자] 시외버스 운행 중 잠든 여성을 성추행한 남성이 검문을 앞두고 사라져 경찰이 뒤쫓고 있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8시30분께 고성군 회화면 배둔리 국도 14호선을 달리던 시외버스에서 김모(29·여)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을 추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시외버스는 이날 오후 7시께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출발, 부산 서부 시외버스터미널로 향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승객 김씨가 잠든 사이 누군가 자신의 몸을 더듬는 느낌을 받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신고 직후 시외버스는 인근 창원 불모산 터널 요금소 앞에 정차해 경찰 검문이 실시됐지만 성추행을 한 남성은 감쪽같이 사라지고 없었다.
 
경찰 조사결과 통영에서 출발할 당시 버스에는 김씨를 포함해 승객 7명이 타고 있었지만 검문 결과 6명만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요금소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성추행범으로 추청되는 남성은 검문에 들어가기 직전 버스 뒷좌석 창문을 열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창문은 이 27㎝, 너비 60㎝ 크기였다. 
 
경찰은 이날 오후 11시까지 요금소 주변을 수색했으나 남성을 찾아내지는 못했다.
 
경찰은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 CCTV 조회에 나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의 인상착의와 결제내역 등을 확인 중이다.

김유진 기자  yjkim@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