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력분야 안전大진단 시행 완료

정부와 민간전문가 합동점검 및 국민참여형 안전진단으로 설비 전수진단 완료 안현아 기자l승인2015.04.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한전(사장 조환익)은 정부의 안전대진단 기간(2.1~4.30)에 발맞춰 전력분야 전반에 걸친 대진단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왔다고 29일(수) 밝혔다.

금번 안전대진단은 정부의 소관부처와 안전분야 민간전문가 합동 점검 및 회사의 경영진 등 주요간부 특별점검을 포함한 하향식(Top-down) 전력설비 점검과 국민안전처 ‘안전신문고’ 인터넷 웹(Web)서비스와 스마트폰 앱(App)을 활용한 국민참여형 상향식(Bottomm-up) 안전진단을 통해 모든 전력설비를 전수 진단하였으며, 또한, 진단결과 도출된 재난안전관리 분야 규정‧제도‧관행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규정‧제도 개선TF’를 운영하는 등 하드웨어(전력설비) 및 소프트웨어(제도‧관행)를 포함한 한전의 안전분야 전반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

우선, 한전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민간전문가 합동으로 한전 본사 및 서울, 경기, 인천, 부산울산지역본부 관할의 345kV이상 송변전설비, 원자력발전소 연계선로와 같은 중요 송변전설비 및 배전설비에 대하여 구조물, 설비의 손상여부 뿐만 아니라 재난·안전관리체계 전 영역에 대해 점검하였으며, 자체적으로 본사에 「전력분야 안전대진단 추진본부」를 구성하여 안전대진단을 총괄하고, 전국 268개 사업소에 「안전진단 추진단」을 두어 설비관리 인력, 협력회사 인력 등 가용인원을 총동원하여 전국에 산재한 송전선로 32,757c-km, 변전소 805개소, 배전선로 9,683회선 등 방대한 전력공급설비 뿐만 아니라, 주전산기·서버 513개, SCADA 818대 등 통신보안설비 및 대형공사장 등 전력분야 전반에 걸쳐 점검했다.

특히, 조환익 한전 사장은 ‘지금까지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던 사고’에 대해서도 예방 및 대응할 수 있도록 점검활동 추진을 강조함에 따라, 경영진 및 본사 주요간부들이 전국 사업소를 순회하며 안전규정·제도 개선사항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전력설비 외에 울산, 여수 등 주요산업단지에 대한 전력공급상황 점검도 병행하여 고객설비부문에서 일어날 수 있는 전력분야 사고 대비에도 만전을 기했다.

아울러, 한전은 효율적인 국민참여 안전진단을 위하여 국민안전처「안전신문고」와 한전의 「신문고」시스템을 연계시켜 국민들이 생활주변 위험요소를 손쉽게 신고하고,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조치하였음. ※ 4월말 현재 180여건이 접수되어 처리되었다.

앞으로 한전은 금번 ‘전력분야 안전대진단‘을 통하여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즉시 또는 조속한 시일(1~2개월)내에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며, 특히, 장기사용 설비의 대폭 교체, 전력구와 변전소에 대한 화재예방 설비 보강, 강도부족 전주 사전 추출 및 전면 교체 등 취약설비 보강을 중점 추진하고, 전력분야의 불합리한 적폐나 관행 및 안전관련 규정과 제도의 적정성 등에 대해서도 지속 검토하여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진단→보수·보강→장비·기술개발’의 전 점검과정에 대해 올해 안전예산 2조 1,259억원을 투자하여 국가 안전 인프라구축과 안전산업 성장의 선순환구조 달성에 적극 앞장 서 나갈 계획이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