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준 “론스타 먹튀 ISD 관련 주장 깨는 증거 나왔다!”

론스타, 외환은행 매각 무산 책임은 내부문제라고 ‘자인’한 증거 나와 박귀성 기자l승인2015.06.25l수정2015.06.25 2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김기준 의원 “론스타 주장 깨는 결정적인 美법원 기록 나와...”... 론스타, 외환은행 매각 무산 책임은 내부문제라고 ‘자인’... 론스타, 한국 책임자 ‘스티븐 리’에 책임 물어 미국서 손배소 진행...

론스타 먹튀자본이 한국정부를 상태로 미국 워싱턴DC에서 5조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알려져 우리 사회에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론스타가 우리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유 자체를 무력화시킬 결정적인 증거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 새정치민주연합 김기준 의원과 금융수탈자본먹튀감시단 전 회장 이대순 변호사가 25일 국호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론스타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기준 의원(비례대표)과 금융수탈자본먹튀감시단(전 회장 이대순)은 25일 국회 정론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이 밝혔다.

김기준 의원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미국 워싱턴 DC에서는 우리나라 국민 세금 5조원을 두고 대한민국 정부와 해외투기자본인 론스타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투자자·국가 간 분쟁중재, 일명 ISD다”라고 사실관계를 적시했다.

김기준 의원은 “그런데 이 분쟁중재와 관련하여 론스타의 기존 주장을 허물 수 있는 결정적 증거가 발견됐다”며 “이 분쟁중재와 관련된 다른 미국 내 법원 기록이다. 5조원의 국민 세금을 지킬 수 있는 길이 새로 뚫렸다”고 설명했다.

김기준 의원은 이어 “비영리 독립언론인 ‘뉴스타파’가 취재한 내용에 따르면, 론스타는 과거 다른 소송에서는 HSBC(홍콩상하이 은행)와의 외환은행 매각 협상이 론스타 내부인사의 불법행위로 인해 무산됐다고 주장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는 론스타가 이번 ISD에서 매각 무산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고 주장한 것과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핵심적인 손배소 제기 사유가 매우 작위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론스타는 2007년 HSBC와 외환은행 매각협상이 무산되자 2009년 7월 ‘스티븐 리’라는 사람을 상대로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이 소장에서 론스타는 “피고 스티븐 리의 불법행위의 결과로 인해 HSBC와 거래할 수 있는 기회를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피고의 사기적 행위에 의하여 초래된 정부의 승인 지연이 없었더라면 HSBC에 매각은 마무리 될 수 있었다.”고 함으로써 우리 정부의 매각 승인 지연에 대한 직접적 책임이 피고한테 있었음을 인정했다.

또한 사건의 핵심인물로 등장하는 스티븐 리는 론스타 펀드의 파트너이며 한국 본부장으로서 국내 자산에 대한 투자 결정, 자산의 취득과 관리, 자산의 처분과 투자금 회수, 회계와 세무 등 론스타의 국내 투자 업무를 총괄한 사람이다. 스티븐 리는 외환카드 주가조작 범죄행위에 대한 검찰의 조사를 피해 미국으로 도주한 후 현재까지 범죄인인도청구가 된 상태로 남아 있다.

론스타는 소장에서 스티븐 리가 “론스타 내부의 업무처리를 하면서 위법한 행위를 했으며 발생한 손해에 대해 책임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스티븐 리는 “외환은행 인수와 이후 거래의 모든 면에 책임이 있었는데, 그의 불법행위 때문에 한국 정부가 자신들을 조사했고 그로 인해 법적절차가 이어지면서 결국 HSBC와의 매각 승인이 지연됐다.”고 했다. 그리고 이는 “스티븐 리의 사기적 행위의 직접적인 결과였다.”고 스스로 인정했다.

김기준 의원은 덧붙여 “이상에서 보는 바와 같이 론스타는 HSBC와의 매각 협상이 무산된 것에 대한 궁극적인 책임은 자신들의 한국 대리인인 스티븐 리에게 있다고 주장해 왔다”며 “그가 정부의 매각 승인 유보에 대해 ‘직접적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기준 의원은 나아가 “그런데 갑자기 ISD를 제기하면서는 ‘스티븐 리’라는 이름은 쏙 뺀 채 우리 정부가 고의적으로 승인을 지연시켰다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는 것”이라며 “론스타가 얼마나 뻔뻔하고 교활한지를 확인시켜 주는 대목”이라고 분개했다.

김기준 의원은 또 “이렇게 명백한 증거가 나왔기 때문에 론스타는 이제 더 이상 우리 국민들을 상대로 협박을 해서는 안 된다”며 “이제 남은 것은 우리 정부가 이 증거를 어떻게 ISD에 활용해 국민들의 재산을 지켜낼 것인가 하는 것”이라고 정부의 몫을 규정하고 “정부는 당시 론스타와 스티븐 리 사이의 소송 결과도 확인해야 한다. 미국 법원에 청구해 확보해야 한다. 그러면 더 명확한 사실관계가 드러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기준 의원은 하지만 “정부는 지금까지 모든 정보를 통제하면서 ISD를 진행해 왔다. 내용이 공개되면 우리에게 불리할 수도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하지만 만일 이러한 중요한 사실조차 모르고 정부가 ISD에 대응하고 있었다면 이는 정부가 ISD를 밀실에서 진행해왔기 때문에 스스로 외부의 도움을 차단한 결과다”라고 론스타 사태에 대응하는 정부의 그간 과정을 강하게 질타했다.

김기준 의원은 끝으로 “5조 원의 국민세금을 담당자 몇몇이서 국회의 감시도 없이 만지작거리는 일은 즉시 중단돼야 한다”며 “정부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ISD를 진행해야 한다. 전문가의 힘을 빌리고 국민들의 지혜를 믿어야 한다. 오늘부터라도 정부는 대오각성 해야 한다”고 우리 정부에 대해 따끔하게 충고했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