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심 차량, 국내 약 15만대로 추정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의심 차량이 국내에 약 15만대 가량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24일 "본사에서 EA 189 엔진이 탑재된 1천100만대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발표했는데 유로 5 환경기준의 1.6L와 2.0L 디젤차가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유로 5 환경기준의 디젤차는 2009년부터 팔리고 있는데 일부 차종은 올해 9월부터 확대 적용되는 유로 6 모델로 최근 교체됐다.

한국수입차협회 통계를 보면 폴크스바겐 브랜드는 조작 의심 차량이 이번에 미국에서 문제 차종으로 꼽힌 골프와 제타, 비틀, 파사트 외에도 티구안을 비롯해 폴로, CC, 시로코까지 8개 차종 약 11만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디 브랜드 역시 미국에서 적발된 A3 외에 A4, A5, A6, Q3, Q5 등 6개 차종 약 4만대가 해당하는 것으로 나왔다.

폴크스바겐과 아우디는 2009년부터 올해 8월까지 각각 11만4천337대와 4만3천2대의 2천㏄ 이하 디젤차를 팔았다. 합치면 15만7천339대다.

폴크스바겐은 골프 3만4천320대, 티구안 2만6천602대, 파사트 1만8천1대, CC 1만4천289대, 제타 1만3천931대 등이 팔렸다. 아우디는 A4 1만2천473대, A6 1만5천152대 등이 판매됐다.

이 가운데 최근 유로 6 기준에 맞춰 출시된 골프, 제타, A3, A4, A5 등 일부 차종의 판매량은 제외된다는 것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설명이다. 유로 6 모델을 빼면 조작 차량으로 의심되는 유로 5 차량은 약 15만대에 이를 것으로 환경부와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EA 189 엔진에 출력과 배기가스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가 수십종에 다르므로 같은 엔진이라도 개별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폴크스바겐그룹과 독일 교통부가 이를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다음달부터 진행될 환경부의 배출가스 조사에서 폴크스바겐 측이 부정한 방법으로 인증을 받은 것이 입증돼 리콜이 이뤄질 경우 수입차 배출가스 관련 리콜로는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폴크스바겐 CEO는 "조작사실을 몰랐다"며 책임을 지고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