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희 “경찰 정대협 수사? 국민 지팡이 아닌 박근혜 지팡이”

정청래 “‘소녀상 수사’ 지적했더니, 경찰은 황당한 해명을!” 박귀성 기자l승인2016.01.15l수정2016.01.15 18: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근혜 대통령이 최선을 다한 협상이라고 자찬한 ‘한일 외무장관 위안부 문제 협상’을 두고 국민들과 시민사회단체가 공분을 내고 있는 가운데, 희생과 봉사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돌보며 일본의 사과와 책임을 다각적으로 요구하고 국제사회에 알리는 등 24년동안 묵묵히 활동해온 시민단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에 대해 우리나라 경찰이 어설픈 혐의 내용을 들어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나섰다.

경찰의 정대협 수사 관련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국민들과 시민사회단체는 즉각 강하게 반발하며 성명과 언론보도는 내는 등 경찰의 도 넘는 공권력 전횡에 적극적인 대응으로 맞서고 있고, 정치권 또한 경찰의 이번 수사 방침에 대해 강하게 질타하는 목소리가 연일 높아지고 있다.

▲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5일 당내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경찰의 정대협 수사에 대해 강하게 질타하고 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서울 마포을)은 15일 당내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저는 소녀상을 지키고 있는 대학생들을 만났다. ‘청년 하자!’라는 단체 대학생 10여명이 이 추위에 오들오들 떨면서 소녀상을 지키고자 그 자리에서 노숙을 하고 있었다”며 “이런 대학생들의 바람과는 달리 경찰은 정대협을 수사하겠다는 그러한 조짐이 보였다”고 사실관계를 전제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어 “이에 대한 반발과 반대에 부딪치자 경찰은 저희 의원실에 반전평화국민행동이 200명을 신고하고 500명이 모여서 수사 중이라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며 “경찰의 논리대로라면 야외콘서트를 준비한 기획사가 1000명 관객이 올 것으로 신고했는데 2000명이 왔다면 거기도 수사하시겠나”라고 반문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나아가 “유독 국정교과서 문제나 위안부졸속협상에 대한 반대하는 목소리에 경찰이 탄압하는 듯한 그런 반민족적 경찰로서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유승희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배치 가능성을 언급했다. 제가 지난 10월에 박근혜 대통령 방미 당시에 방미를 통해서 한미일 공조, 한일관계 개선이라는 숙제만 가져온 성과 없는 방미였다고 말씀드린 적 있다”며 “지금 위안부, 독도문제에 대해서 박근혜 정부가 한발 물러서는 것 아니냐고 하는 그때의 우려의 이야기가 지금 현실화되고 있다”고 과거 발언과 작금의 현실을 연결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이에 덧붙여 “한일관계에서는 굴욕의 위안부 합의를 진행했고 한미관계에서는 사드배치 가능성을 공식화하기 시작했다”며 “사드를 한반도에 들여놓는 것은 안보 측면에서 보면 우리 국민에게 이득이 될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동북아 안보지형을 보면 한반도에서 한미일-북중 대결구도가 양산될 경우 중국은 당연히 북한을 끌어안을 수 밖에 없다”면서 “사드를 배치하면 한미일 대 북중 대결구도인 냉전체제의 강화이기 때문에 이 땅을 전쟁의 전초기지로 만드는 길이고, 오히려 한반도 안보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다시 “이런 와중에 경찰이 위안부 피해자 수요집회를 상대로 수사에 착수한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정말 어이가 없다”며 “수요집회 참석인원이 신고인원보다 많다는 이유인데,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정말로 경찰은 국민의 지팡이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팡이가 될 것”이라고 질타하고 “수요집회에 대한 어떠한 탄압도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