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데르 포르투갈 소원을 풀어 준 영웅으로 새롭게 역사를 쓰다

에데르 행운인가 실력인가? 어쨌든 유럽축구는 포르투갈이었다 박귀성 기자l승인2016.07.11l수정2016.07.11 07: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포르투갈 에데르가 영웅으로 떠올랐다. 에데르는 프랑스 포르투갈 유로2016 결승전서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프랑스에 역대 전적 10대0이라는 앙갚음을 함과 동시에 유럽 축구 역사를 다시 썼다.

더구나 에데르는 교체명단에서 대기하던 선수였다. 하지만, 이날 호날두의 부상으로 저물어가는 포르투갈 대표팀의 운명에 에데르가 행운의 여신을 데려왔고, 에데르는 이날의 감격을 “호날두가 응원 메시지로 긍정적인 힘을 불어넣어 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 에데르가 골을 성공시키고 표효하고 있다. 11일 새벽 벌어진 유로2016 프랑스와의 결승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에데르는 연장 후반 강력한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며 포르투갈을 우승으로 이끈 영웅이 됐다.

포르투갈은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에 위치한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16 결승전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프랑스를 상대로 41년간 이어온 10연패를 끊어내고 당당히 유로 대회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출발은 불안했다. 전반 16분 호날두가 프랑스 파예와 충돌과정에서 무릎을 부상당해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주저 않았다. 라인 밖으로 나갔던 호날두는 이를 악물고 다시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호날두는 다시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피눈물을 뿌리며 벤치에 스스로 뛸 수 없다는 사인을 보낸 것이다. 결국 호날두는 전반 25분 만에 콰레스마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 에데르가 골을 성공시키고 표효하고 있다. 11일 새벽 벌어진 유로2016 프랑스와의 결승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에데르는 연장 후반 강력한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며 포르투갈을 우승으로 이끈 영웅이 됐다.

그러나 포르투갈은 남은 선수들이 호날두의 공백을 매워야 한다는 위기의식을 가지면서 후반전 더욱 적극적으로 프랑스에 맞섰고, 결국 연장 후반 4분 에데르가 상대 수비가 헐거워진 틈을 타 아크 부근에서 시원한 중거리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사상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에데르는 경기 종료 후 UEFA 홈페이지를 통해 "놀라운 순간이었다"고 득점 장면을 회상하면서 "우리는 정말 열심히 뛰었다. 포르투갈은 오랫동안 유로 대회 우승 트로피를 원했다. 포르투갈 선수들은 오늘 우승할 자격이 충분했다고 생각한다"며 기뻐했다.

전반전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호날두에게 고마움도 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호날두는 나에게 골을 터뜨릴 수 있을 거라고 말했고, 정말 득점에 성공했다. 호날두가 긍정적인 힘을 줬다고 생각한다"면서 호날두의 응원메시지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아노 호날두 부상은 프랑스 포르투갈 유로 2016 결승전에서 일찌감치 전반전 25분 만에 상대편 프랑스 선수와 부딪히면서 무릎 위쪽이 가격당하면서 발생했다. 호날두가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을 때, 개최국 프랑스의 우승을 떠올린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며, 펠레의 예측대로 포르투갈이 패배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부상으로 퇴장하는 호날두는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며 오열했다. 호날두가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나가는 모습을 본 관중석에는 하나 둘씩 눈물을 흘리는 팬들이 늘어났고, 호날두를 향해 지지를 보냈다. 프랑스 감독 디디에 데샹 감독도 위로의 제스처를 보냈다. 프랑스 홈 팬들도 기립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프랑스 포르투갈 결승전은 오히려 호날두의 부상 이전까지 맥없는 경기로 일관하던 포르투갈이 활력을 찾았고, 이때까지 한사코 밀어 붙이던 프랑스의 공격은 다소 느슨해졌다. 마치 호날두 부상을 만들어 결승전에서 내보냈다는 자책을 하는 모습이었다.

호날두 부상으로 공격과 수비에 공백이 생긴 포르투갈은 오히려 위기감이 고조된 듯 수비를 더욱 강화하고 견고해졌으며, 팀이 하나로 똘똘 뭉치는 듯한 경기를 이어갔다. 프랑스는 어떻게 해서든 포르투갈의 수비벽을 뚫어보려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였다.

비록 호날두 부상과 호날두의 경기 포기로 이어진 악운에도 포르투갈은 끝내 연장전까지 경기를 끌고가는데 성공했고,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토스 감독은 후반 33분 체력 저하가 현저한 헤나투 산체스를 빼고 공격수로 에데르를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곧바로 적중했다. 교체돼 들어갔던 에데르가 연장 후반 4분에 프랑스 수비수들과 몸싸움에서 이겨낸 적진을 뚫고 들어가 대포알 같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프랑스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스 포르투갈 ‘유로 결승’은 역대 전적 10-0으로 앙갚음을 설욕하려던 포르투갈이 우승하면서 “역대 전적은 의미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입증했으며, 펠레가 “포르투갈은 절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펠레의 저주’ 역시 다시 한 번 입증됐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