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김태훈의 마지막 인사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15l수정2016.10.15 15: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판타스틱’이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예고편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될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이성은 극본, 조남국 연출) 14회에서는 앞서 쓰러진 홍준기(김태훈)가 행복한 미소 속에 안녕을 고한다. 이와 함께 김상욱(지수)이 백설(박시연)의 이혼소송 법률 대리인이 되면서 파란을 예고했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 대형 로펌 대표 최진태(김영민)와 맞서야 하는 백설의 이혼소송 법률대리인을 자청한 김상욱은 백설에게 더 이상 ‘누나씨’가 아닌 백설씨라고 당당히 부르며 “이제부터 백설씨라고 부를게요. 좋아합니다”라고 순수하고 진솔한 심쿵 고백을 전했다. 불륜녀 이미도(채국희)에게 당장 집안일을 해결하라는 협박을 받은 최진태가 두 사람을 미행하는 한편 "덤프트럭으로 확 밀어버릴까, 정신병원에 넣을까"라고 모의하는 모습이 전개되면서 아슬아슬한 백설 김상욱의 로맨스와 이혼 소송이 어떤 사이다로 전개될지 관심을 모은다. 
 


  
여기에 이소혜(김현주)와 류해성(주상욱)의 오열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우리 셋이 또 같이 태어났으면 좋겠어요. 오래오래 재미있게 놀다 와요. 2번 올림"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해맑지만 눈가에 눈물이 차오른 모습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듯한 김태훈의 모습이 담겨 14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고조시킨다.

  
이소혜의 상태도 관심을 끈다. 코에 호흡기 줄을 단채로 거리를 걷던 이소혜는 경찰서 안에 갇힌 채로 류해성과 서로 안쓰러운 눈빛을 주고받고, 드레스를 꺼내보며 "내일도 없는 사람인데 결혼은 무슨"이라며 다시 차가워진 모습이다. 혜성 커플의 직진 로맨스에 또 다시 닥친 위기를 어떻게 이겨나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판타스틱' 제작진은 "'웰다잉'과 판타스틱한 오늘을 반짝이고 가치있게 산다는 의미가 무엇인지 준기를 통해 보여줄 예정이다. 따뜻한 이별을 준비하는 이들의 모습이 가슴 뭉클한 감동으로 와 닿을 것"이라며 "또한 아프지만 따뜻하고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해성과 소혜가 '사랑의 승리'를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며 당부했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