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패산 총격' 故 김창호 경감 영결식 '눈물바다'

"야간 근무때 손수 달걀가져와 동료들에게 나눠주시던 선배님…그만 일어나시고 술 한잔 하자시던 약속 지켜주세요" 눈물바다 김지윤 기자l승인2016.10.22l수정2016.10.22 22: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지윤 기자]'오패산 총격사건'으로 순직한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고(故) 김창호(54) 경감의 영결식이 22일 경찰병원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경찰청 김수영 경무과장의 사회로 500여명의 경찰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경찰청장장으로 열렸다.

김 경감의 같은 팀 후배였던 강북서 소속 김영기 경사는 고별사에서 "선배님에 대한 첫 기억은 번동파출소에서 저에게 다가와 '영기씨, 외근조끼 빌릴 수 있어요'하며 어린 제게 장난끼 가득한 웃음을 지으며 존칭을 쓰던 모습"이라며 고인을 추억했다.

김 경사는 "선배님에게 많은 것을 배운 선후배들에게 10월은 너무 잔인한 달"이라며 "같이 힘들었을텐데도 야간근무 때 집에서 손수 가져오신 달걀을 동료들에게 건네주며 힘내라고 격려해주고 후배들도 힘들어하는 수배자 검거 등을 위해 늘 솔선수범하신 선배님이기에 이 상황이 와닿지 않는다"고 밝혔다.
고별사를 읊는 내내 울먹이면서 "그만 누워계시고 일어나셨으면 좋겠다. 술 한잔 하자고 했던 약속을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하늘나라에서 저희 후배들이 다시 찾아가 그 웃음을 볼 수 있도록 편히 쉬고 계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오패산 총격사건'으로 순직한 서울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고(故) 김창호(54) 경감의 영결식이 22일 경찰병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은 유가족들의 오열 속에 진행됐다. 헌화 과정에서는 김 경감의 부인이 탈진 증세를 보여 경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고, 아들 등 다른 가족들도 연신 눈물을 흘렸다. 고인의 유해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한 뒤 국립서울현충원에 임시 봉안됐다. 

한편, 김 경감은 지난 19일 오후 6시45분쯤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입구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던 성병대씨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성씨가 쏜 사제 총에 맞아 순직했다. 유가족들의 오열 속에 헌화와 분향이 이어지자 영결식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고인의 어머니와 부인은 슬픔에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해 경찰관 2명의 부축을 받아가며 겨우 헌화를 했다. 아들 등 다른 가족들도 연신 눈물을 흘렸다. 
김 경감의 부인은 가족들에 이어 김 청장의 헌화 순서가 됐을 때쯤 결국 탈진 증세를 보여 경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그런 어머니의 모습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우는 아들을 보며 주변 객석에 앉은 많은 경찰관들도 눈물을 훔쳤다.

고인의 부인은 사건 이후 구토를 하는 등 식사를 전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결식을 마친 뒤 노제가 이어진다. 운구차는 강북서로 이동한 뒤 유족과 친지, 강북서장과 동료가 참석해 운구행렬을 만들어 강북서에서 고인의 근무지였던 번동파출소까지 약 600m 구간을 행진한다.

이후 고인의 시신은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한 뒤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유골을 운구해 임시 봉안된다.
김 경감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건 약 1시간 만인 7시40분께 결국 눈을 감았다.


김지윤 기자  dpdjxhtm123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