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8 사람 알아보고 말귀 알아듣고

갤럭시 s8 베일 벗었더니 ‘똑똑한 갤럭시 s8’ 박귀성 기자l승인2017.03.30l수정2017.03.30 08: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갤럭시 s8 베일 벗고 애플 사냥 나선다. 갤럭시 s8 첫 베일 미국에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8, 갤럭시 s8+, 기어 360’ 등 신제품을 29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 s8 출시로 갤럭시 노트7과 갤럭시 s7의 불명예를 씻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갤럭시 s8 출시에 앞서 갤럭시 s7을 전격 출시한 삼성은 세계 곳곳에서 갤럭시 s7의 폭발로 체면을 단단히 구겼다. 물론 갤럭시 s8 제품에 앞선 갤럭시 s7 뿐만 아니라 애플의 아이폰도 폭발한 경우도 있었지만, 어쨌든 삼성은 갤럭시 s7 폭발로 거액의 리콜비용이나 환불로 몸살을 앓았다. 일각에선 “요즘 스마트폰은 화력 충전도 빼놓지 않고 하는 것 같다”, “주머니에 시한폭탄을 넣고 다니는 기분”이라는 등 갤럭시 s8 이전 제품인 갤럭시 s7 폭발에 대해 풍자했었다.

▲ ‘갤럭시 s8, 갤럭시 s8+, 기어 360’ 등 삼성전자는 신제품을 29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 s8 출시로 갤럭시 노트7과 갤럭시 s7의 불명예를 씻어낼 수 있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삼성전자 해외사이트에 게시된 갤럭시 s8 이미지를 갈무리했다.

특히 전세계 네티즌들은 “갤럭시 시리즈를 비롯해, 아이폰까지 뻥뻥 터지고 있으니, 이쯤 되면 화력도 스마트폰의 스펙으로 봐야 할지도 모를 일이다”, “갤럭시노트7 사태로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삼성전자는 연이은 다른 갤럭시 시리즈의 폭발까지 해명해야 하는 입장에 처해 있다”고 날선 비난을 가했다. 갤럭시 s8 출시로 삼성이 다시 애플의 추격을 따돌리고 매출과 보급에서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주자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는 말처럼, 갤럭시노트7 폭발 및 발화로 인해 이미 스마트폰의 폭발 가능성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에게 있어서 연이은 갤럭시S7시리즈의 폭발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문제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또한 고장난 갤럭시 s7 엣지의 소비자 불만을 해결하는 과정에서도 전세계 곳곳에서 잡음을 유발했다. 심지어 갤럭시 s8에 앞서 판매한 갤럭시 s7 AS 때문에 방문한 고객에게 언론이나 인터넷상에 알리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긴 ‘비밀유지각서’ 작성을 요구해 논란이 벌어지는 등 갤럭시 s7 시리즈를 놓고 추락한 기업 이미지와 제품 이미지를 갤럭시 s8으로 회복할 수 있을까?

이렇듯 갤럭시 s8 시리즈 제품들은 갤럭시노트7 시리즈의 단종 위기를 겪고 탄생했다. 갤럭시 s8 태생부터 핸디캡을 안고 나온 셈이다. 갤럭시 s8 시리즈는 일단 말을 알아듣는다. 또한 갤럭시 s8는 사람도 알아본다. 즉, 갤럭시 s8는 매우 똑똑한 스마트폰이다. 갤럭시 s8은 화면의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베젤을 최소하한 ‘베젤리스’ 디자인으로 기존 스마트폰과는 확연히 다른 차원의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이다.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두 제품은 각각 5.8형과 6.2형의 삼성전자의 독자적인 기술로 완성한 엣지 디스플레이 형태를 갖고 있는데, 화면의 좌우 베젤을 최소화 한데 이어 상하 베젤도 최소화 하는 개선기능이 추가됐다. 또 전면의 홈버튼도 없애서 군더더기 없이 매끈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전면 베젤은 블랙 색상을 적용해 스마트폰 전면부 전체가 디스플레이인 것 같은 일체감을 준다. 즉, 갤럭시 s8 전면 별다른 군더더기 없는 디스플레이가 매끈하게 쭉 빠졌다는 것이다.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두 기종의 화면 크기는 전작 대비 약 18% 커졌지만 컴팩트한 디자인을 유지해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따라서 한 손으로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사용자가 갤럭시 s8 기종을 사용하는 경우 한 화면에서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갤럭시 s8 신제품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QHD+(2960x1440)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몰입감을 높였다. 갤럭시 s8 화면비율은 18.5대9로 기존 16대9 비율의 콘텐츠 뿐만 아니라 21대9 비율의 영화 콘텐츠도 모두 즐길 수 있다.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두 기종은 보다 자연스럽고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도 처음으로 채택했다. 갤럭시 s8 시리즈는 그 동안 많이 알려진 애플의 시리 등과 같은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서비스다. 빅스비는 음성, 터치, 카메라 등 다양한 입력 방식을 통해 정보를 받아들이고,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이해해 사용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즉, 갤럭시 s8 시리즈 제품은 사람의 말귀를 알아듣는다.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기종은 소비 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춘 10나노 프로세서를 업계 최초로 채택했다. 갤럭시 s8 시리즈에는 또한 지문·홍채에 이어 얼굴 인식까지 다양한 생체 인식 기술도 넣었다. 즉, 사람을 알아모신다는 것이다. 갤럭시 s8 시리즈의 듀얼 픽셀 센서와 개선된 이미지 신호 처리 알고리즘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한 강력한 카메라 기능도 장점이다. 갤럭시 s8 기종은 특히 기가(Gigabit)급 속도의 다운로드를 지원하는 LTE·와이파이 등 갤럭시 스마트폰 고유의 강력한 성능도 제공한다. 갤럭시 s8 이전 제품인 갤럭시 s7 시리즈와 갤럭시 s8 기종의 기능은 그야말로 획기적인 변신을 한 셈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소비자들에게 모바일 라이프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갤럭시 s8 기종은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으로 꼽을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 s8 베일을 벗은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언팩 행사에는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기종을 만나기 위해 국내 이동통신사 고위 관계자를 비롯한 글로벌 파트너와 미디어 관계자가 현장을 가득 메웠다.

갤럭시 s8 시리즈는 외관에서도 차이가 있다. 처음으로 화면이 평편한 플랫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지 않았다. 두 제품 모두 듀얼 엣지 QH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현존 최고 성능을 구현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835, 엑시노스8895를 교차 적용했다. 4GB 램, 64GB 메모리를 내장했으며, 운용체계(OS)는 안드로이드 7.0 버전으로 구동한다. 화면이 작은 갤럭시 s8은 3000mAh, 화면이 큰 갤럭시 s8 플러스는 3500mAh 용량의 배터리를 각각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8 화면 베젤(테두리)을 최소한으로 줄여서 시원한 대화면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홈 버튼을 디스플레이 터치형으로 내장했다. 전면부 ‘SAMSUNG’ 로고도 과감히 제거해버렸다.

갤럭시 s8 기종은 보안성도 강화했다. 갤럭시 s8 시리즈는 지문, 홍채, 안면 인식 기능을 모두 갖춘 첫 번째 스마트폰이다. 전면 홈 버튼이 사라지면서 지문인식 센서는 후면카메라 옆으로 이동했다. 이용자는 본인에게 맞는 보안 기능을 설정, 사용할 수 있다.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무선 충전과 초고속 유선 충전을 교차 사용도 가능하다. 삼성페이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s8 베일을 벗으면서부터는 경쟁력이 문제다. 동종업계의 LG전자 G6, 애플 아이폰7 레드 등과 치열한 시장과 고객 경쟁이 예상된다. 갤럭시 s8 시리즈가 이동통신 시장에서는 갤럭시노트7 시리즈의 악몽을 딛고 1년 만에 출시하는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만큼 역대 최대 판매량을 깰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 그간 실추된 기업 이미지와 제품 이미지를 갤럭시 s8 시리즈가 얼마나 극복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