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예가 사건사고] 조민기 사망, 끝나지 않은 물음표
조민기 사망... 조민기 사망 그리고 사인은 무엇일까? 조민기는 향년 53세로 사망했다... 조민기의 사망으로 경찰은 조민기의 강제 추행 혐의 등 사건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할 것이라고 알려졌다.9일 조민기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
박한솔 기자  2018-03-09
[연예가 사건사고] 최사랑 허경영, 동상이몽?
최사랑은 “허경영과 자신이 서로 인연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최사랑이 가수활동을 시작할 무렵에 허경영이 최사랑의 매니지먼트사와 직접 전화를 해서 허경영이 직접 매니지먼트사를 할 거라고 말해서 최사랑은 자신의 가수활동도 접고, (...
이예진 기자  2018-03-09
[연예가 사건사고] 최사랑, “허경영의 동거녀”충격
최사랑이 국민송을 함께 부른 허경영과 사실혼 연인사이였다고 고백했다. 최사랑은 3월 9일 오후 3시 서울 명동 르와지르호텔 3층에서 '허경영과 사실혼관계였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사랑은 1976년 생으로 지난 2015년 허경영이 작...
신정은 기자  2018-03-09
[연예가 사건사고] 조민기 죽도록 잘못한 것일까?
조민기 사망, 조민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me too 운동’으로 성폭력 의혹을 받아 경찰 내사를 받던 중이었다. 이런 배우 조민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거다. 조민기 주검는 9일 오후 4시께 조민기의 부인이 서울 광진구 구의동 A아파트 지...
박귀성 기자  2018-03-09
[연예가 사건사고] 조민기 극단적 선택 “왜일까?”
조민기 사망, 조민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조민기는 ‘me too 운동’으로 성폭력 의혹을 받아 경찰 내사를 받던 중이었다. 이런 배우 조민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거다. 조민기 주검은 9일 오후 4시께 조민기의 부인이 서울 광진구 구의동 A아파트 지...
박귀성 기자  2018-03-09
[연예가 사건사고] 심진보, 연기는 ‘행복’
심진보는 착하고,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었다. 심진보의 부고 소식에 ‘막돼먹은 영애씨’ 출연자들은 충격에 빠졌다. 심진보는 연기를 하면 행복했다. 그런데 이제 심진보를...한겨레는 ‘잔멸치’ 심진보 사망…동료들 “밝고 착했던 배우였다”라는...
이세별 기자  2018-03-07
[연예가 사건사고] 김기덕 “예술 빙자한 엽기적 성폭행!”
김기덕 감독 폭로, “김기덕성희롱은 일상”, 김기덕의 성폭력에 동참한 페르소나, 김기덕과 조재현 성추행 콤비 이번엔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이 폭로됐다. 김기덕 감독의 실체를 조명한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은 김기덕 감독의 엽기적인 성추행 범죄 행각을...
박귀성 기자  2018-03-07
[연예가 사건사고] 김기덕 감독 폭로, “성희롱은 일상”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이 폭로됐다. 김기덕 감독의 실체를 조명한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은 미투 운동의 영화계 사건을 다룬 이번 화를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특집으로 꾸몄다. 이날 제작진이 미투 운동을 취재하던...
김혜주 기자  2018-03-07
[연예가 사건사고] 김지철, 배우 신소율과 열애 공식입장.
김지철이 배우 신소율과 열애 중이다. 김지철과 신소율의 근황이 화두에 오르고 있다. 김지철과 신소율이 지난해 중순부터 열애 중이라고 한 매체에서 보도했다. 평소 솔직하고 털털하기로 잘 알려진 신소율과 김지철 두 사람은 서로의 존재를 숨기지 않고 공개 ...
김혜주 기자  2018-03-02
[연예가 사건사고] 허영지-하현우 13살 차이 극복, 공개연애 시작
국카스텐 하현우와 전 카라 허영지가 1일 소속사를 통해 열애소식을 전하며 공개연인으로 거듭났다. 허영지와 하현우는 지인들의 모임 자리에서 만나게 되어 연락을 취하던 중 최근부터 좋은 감정을 갖고 서로를 조심스럽게 알아가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
정수미 기자  2018-03-01
[연예가 사건사고] 엄지영 오달수 직격 “고난의 세월!”
연극인 엄지영 씨의 오달수 폭로! 엄지영 씨가 무고라고? 엄지영 씨는 무고를 각오했다고 했다. 엄지영 씨는 TV 방송에서 본인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한 후 작심하고 오달수 증거는 없다며 잡아떼던 오달수에 대해 엄지영 씨 스스로 무고죄를 각오했다. 엄지영...
박귀성 기자  2018-02-28
[연예가 사건사고] 선우재덕 성추행 “난 아니다!” 펄쩍!
선우재덕까지 거론됐다. 선우재덕은 선남 이미지 표상이다. 선우재덕은 그간 연예계에서도 옳곧고 바른 매너의 소유자로, 선우재덕 이미지는 뭇 여성들의 이상형이다. 그런 선우재덕이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됐다니? 선우재덕 팬들은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
박귀성 기자  2018-02-27
[연예가 사건사고] 선우재덕, 피해자는 바로 ‘선우재덕!’
선우재덕 피해자는 도대체 어디에 있는 것인가? 선우재덕의 피해자는 어떤 의도로 자신이 당한 성추행 글을 올린 것일까? 미투 운동이 확산되자 자신은 ‘선우재덕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알리고 싶었던 것일까? 선우재덕이 성추행 논란에 대해 입장 표명을 했다...
이세별 기자  2018-02-27
[연예가 사건사고] 애니깽, 대종상 수상이 ‘수상하다?’
‘애니깽’은 1996년 34회 대종상영화제 수상 작품이다. 애니깽은 우리나라 3대 영화 시상식 중 하나인 대종상에서 작품상, 여우주연상, 감독상을 수상했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애니깽’의 수상은 좀 말 그대로 좀 수상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
김아름 기자  2018-02-26
[연예가 사건사고] 최일화, 피해자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
최일화의 성추행 사실 고백 관련 기사에 한 네티즌은 26일 댓글을 달았다. 피해자는 “몇 년 전 성추행만 있었는가”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극단 신시에 있을 때 성폭행 하고 얼마 후 강제로 여관에 끌고 가려해 소리지르며 저항하자 얼굴을 주먹으로 폭...
이세별 기자  2018-02-26
[연예가 사건사고] 최일화 재기 불능 수준의 가혹한 댓가 치러
최일화 성추행 고백과 반성에도 최일화는 재기 불능의 가혹한 현실이 됐다. 최일화 고백과 용서, 반성에도 전방위적으로 최일화를 옥죄는 현실은 최일화 스스로가 극복할 수 없는 가혹한 형벌된 모양새다. 최일화는 지난 25일 언론과의 대화에서 과거 최일화가 ...
박귀성 기자  2018-02-26
[연예가 사건사고] 최일화 미투 운동에 항복 선언인가?
최일화의 인정과 사과, 배우 최일화가 과거 성추행 사실을 직접 고백하고, 최일화 의지로 사죄의 뜻을 밝혔다. 최일화는 법적 책임도 지겠다고 했다. 최일화는 25일 한 매체를 통해 과거 연극작업 중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던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 대해...
박귀성 기자  2018-02-26
[연예가 사건사고] 최율 조재현 직격에 “갑론을박은 왜?”
최율 폭로 조재현 보고 있나? 최율 조재현 무슨 일인가? 최율이 조재현을 직격했다. 최율은 이윤택 촉발 ‘미투 운동’에 조재현을 직격하며 동참했다. 최율 폭로로 배우 조재현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며, 네티즌들은 갑론을박...
박귀성 기자  2018-02-23
[연예가 사건사고] 채국희, 오달수와 첫 만남은 언제?
채국희와 오달수와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오다가 3년 만에 연인 사이임을 알렸다고 한다. 채국희는 채시라의 동생이다. 채국희는 1994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했다. 채국희는 “언니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연예계로 진출했지만 자신은 그것이 자신의 길이라고 ...
이세별 기자  2018-02-23
[연예가 사건사고] 최율, 조재현 폭로... SNS 계정은 왜 비공개?
최율의 실명 폭로로 조재현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최율은 자신의 SNS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최율은 “이제 겨우 시작이다.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고 했다. 최율은 이와 함께 조...
이세별 기자  2018-02-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