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구급대 현장 도착률 ‘껑충’

전국 최하위권에서 상위권 도약 김효빈 기자l승인2014.12.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도 소방본부는 11월 구급대의 출동·도착시간을 분석한 결과 도내 현장 도착률이 평균 6분 52초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충남도 소방본부(본부장 한상대)의 구급대 현장 도착률이 6분대 진입에 성공해 인력 부족 및 장거리 소요의 불리함을 딛고 전국에서 가장 빠른 구급대로 거듭났다.

도 소방본부는 11월 구급대의 출동·도착시간을 분석한 결과 도내 현장 도착률이 평균 6분 52초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도 소방본부는 2013년도 구조구급활동정보시스템에 입력된 출동·도착시간에서 평균 9분 32초를 기록, 전국 도 평균 도착률인 7분 41초에 크게 뒤진 전국 최하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처럼 충남소방본부의 구급대 현장 도착률이 늦은 것은 만성적인 인력 부족과 함께 도내 시·군 지역 면 단위로의 장거리 출동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 2009년 소방공무원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근무방식을 2교대에서 3교대로의 변경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소방공무원 인원을 충원하기 위해 면 지역에 있는 119지역대 근무자를 119안전센터로 불러들였다.

119지역대의 철수로 도내 구급 출동대는 99곳에 69곳으로 축소됐고 출동거리가 멀어지면서 현장 도착률을 현저하게 떨어뜨린 주범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 소방본부는 도민의 소중한 생명보호 및 질 높은 구급서비스 제공을 위한 구급차 현장도착률 단축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전개했다.

우선 출동거점 확보를 위해 면지역 원거리 지역대 8곳을 부활했다.

원거리 지역대가 부활한 8개 면지역은 천안시 입장·풍세면, 공주시 정안면, 보령시 주포면, 금산군 제원면, 부여군 외산면, 예산군 신양면, 태안군 원북면으로 이 지역들은 출동시간이 15분 이상 소요되는 곳이다.

이와 함께 도 소방본부는 구급출동 상시 모니터링 실시하고 매주 대책회의를 운영해 현장출동을 분석하고 문제점을 개선했으며, 구급대원에 대한 의식 개선을 위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1초라도 단축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외에도 도 소방본부는 구급대 출동의 최단거리 확보를 위해 마을단위 지도를 자체 제작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11월 한 달 도내 평균 출동시간이 6분 52초까지 단축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는 전국 도 평균보다 49초나 앞선 것으로 전국 상위권에 해당한다.

앞으로 도 소방본부는 구급활동의 골든타임인 5분 이내 도착률 달성을 위해 중증외상환자를 제외한 모든 환자는 해당 시·군의 가까운 병원에 이송을 원칙으로 하고, U-안심콜에 농어촌 외딴가구 정보를 입력해 출동시간을 추가로 단축할 방침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구급차의 5분 이내 현장 도착은 도민 안전과 밀접한 것으로 반드시 확보해야하는 골든타임을 명심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효빈 기자  hb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