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정희' 한예종 강단에 선다, 모교에서 후배들 가르쳐

배우 문정희가 교수로 임용돼 대학 강단에 선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3.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유선 기자]배우 문정희가 교수로 임용돼 대학 강단에 선다.

문정희는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 객원교수로 임용돼 1년간 카메라와 호흡하는 방법을 학생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2015학년도 1학기에는 연극원 연기과에 개설된 예술사 '카메라 연기 1', '공연 B', 예술전문사 '특수과제' 등 총 세 개 교과목을 담당한다.
 
2일 오전 진행된 '카메라 연기' 첫 수업에는 예상 정원을 훨씬 웃도는 학생들이 몰려들어 개강 열기를 더했다. 학생들은 강의실 뒤에 서거나 바닥에 앉아 수강하는 등 수업에 대한 열정을 보여줬고, 문정희는 수강생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반갑게 수업을 시작했다. 첫 강의에서 그녀는 무엇보다 '성실'과 '근성'을 강조했다.
 
지난 학기에 이어 이번 학기에도 문정희의 수업을 수강하는 한 학생은 "문정희 교수님은 지식뿐 아니라 학교와 후배들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아낌없이 표현해 주셔서 존재만으로 늘 든든한 지원군이다. 이번 학기에 더 섬세하고 자세하게 지도하시려는 것이 느껴지고, 흔치 않은 기회인 만큼 학생들도 열심히 수업에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문정희는 "생각보다 떨리고 설렌다. 제자이기 전에 모교 후배들이다 보니 애착이 많이 가서 하나라도 더 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첫 강의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배워온 내용과 경험한 것들을 학생들과 나눌 수 있다는 건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다. 빛나는 배우가 될 후배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강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앞으로 강의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최상철 연극원장은 "문정희는 모든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줄 뿐만 아니라 연기에 대한 지식이 깊은 탁월한 배우"라며 문정희를 객원교수로 임용한 이유를 밝혔다.
 
연기과 김선애 교수 역시 "겸임교수와 달리 객원교수는 현장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해당분야 전문가를 임용하는 자리로, 전임교수에 준한다"고 덧붙이며 문정희의 교육자적 자질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문정희는 영화 '연가시' '숨바꼭질' '아빠를 빌려드립니다' '카트'와 드라마 '마마'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제22회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드라마 최우수 연기상, 2012년 제33회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등을 받았으며 현재는 영화 '판도라'에 캐스팅 돼 강의와 촬영을 병행하며 바쁜 나날을 보낼 예정이다.
 

김유선 기자  yskim@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